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은비, 축의금 181818원 해명+선 넘는 비난 자제 부탁

by텐아시아

텐아시아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배우 겸 BJ 강은비가 연예인 결혼식에 '181818원(18만1818원)'을 축의금으로 낸 사실을 고백한 후 논란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강은비는 지난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181818원' 축의금 관련 기사를 캡처해서 올렸다.


그는 "지인이 결혼식에 그냥 초대한 게 아니다. 내가 BJ를 시작하자 몸 파는 거랑 뭐가 다르냐고 뒷담화를 했다. 나에게 창피하니까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년이 지난 후 모바일 청첩장을 보내면서 창피하게 방송 켜고 오지 말라고 하더라. 그래도 10년을 알고 지낸 분이니 참고 있었다"면서 "결혼 후 육아 유튜브를 한다고 장비 협찬해 달라고 하면서 유튜버하고 BJ는 차원적으로 다르다며 말해서 축의금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은비는 당시에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결혼식에 오면서 생방송을 틀면 300만 원을 내라고 했다. 욱해서 송금한 내 잘못도 있다. 그러나 방송에서 너무 자세히 이야기하면 누군지 알기 때문에 편집을 해서 영상 업로드한 것"이라면서 "댓글 중에 나를 미워할 수도 있고 싫어하거나 비난할 수도 있다. 그러나 죽으라고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텐아시아

/사진=강은비 유튜브

앞서 강은비는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BJ로 전향한 후 겪었던 일들을 털어놓았다. 그는 "연예인의 결혼식에 초대됐다. 근데 그 연예인으로부터 '결혼식에 오는 건 좋은데 카메라는 켜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기분이 좋지 않아 축의금으로 '181818원'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다음은 강은비 인스타그램 전문

기자님들 .. 하 .. 지인이 결혼식에 그냥 초대한게 아닙니다 ...

제가 bj를 시작하자 ... 몸파는거랑 뭐가 다르냐고

뒷담화를 하고 .. 저에게 창피하다고 연락하지 말라고햇어요 .. 그러더니 1년이 지난후에 .. 결혼식 모바일 청첩장을 보내면서

창피하게 방송키고 오지말라고하셔서 .. 그래도 10년을 알고 지낸 분이니 .. 참고 있었는데 ... 결혼후 육아 유튜브 한다고 장비 협찬해달라고 하시면서

유튜버하고 비제이는 차원적으로 다르다며 말씀하셔서

축의금을 보낸거에요 .. 그리고 결혼식에 오면서 생방송을 틀면

300만원을 내라고 하셔서 .. 저두 욱해서 송금한 잘못도 있지만 .. 어쩔수가 없었던 상황이였습니다..

방송에서 너무 자세히 이야기하면

누군지 알기때문에.. 편집을 해서 영상 업로드를 한거에요 ..

댓글중에 저를 미워하실수도 있고

싫어하시거나 비난하실수는 있는데

죽으라고는 하지 않으셨음 해요 .. 부탁드리겠습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