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부부의 세계' 박해준 "박막례 할머니, 마음껏 욕해주세요"

by텐아시아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 출연 중인 배우 박해준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6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부부의 세계, 미생, 독전의 씬스틸러 배우 박해준 인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박해준은 '부부의 세계' 출연을 앞두고 고민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사실 캐릭터의 문제도 있지만 '(인물의) 극단적인 감정을 내가 표현할 수 있을까?' 싶었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작품에 출연한 것은 영화 '화차'를 연출한 변영주 감독의 조언 덕이라고 했다. 박해준은 "변영주 감독님이 영화를 준비한다고 들었다. 작품을 같이 하고 싶은 마음에 연락을 드렸다"면서 "감독님에게 '부부의 세계'에 관해 말했더니 '상대 배우가 김희애 선생님인데 해야 하지 않겠냐. 무조건 잘 해내라'라고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1회가 나간 후 댓글 반응을 본 적 있냐는 물음에는 "나한테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아서 보다가 그만뒀다. 내가 처음 마음먹은 대로 가야 될 것 같았다"고 털어놓았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15일 공개된 박막례 할머니의 '부부의 세계' 리액션 영상에 관해서는 "나랑 같이 다니는 친구가 무언가를 보고 웃더라. 정말 죄송한 말이지만 (리액션 영상을) 보고 나서 너무 웃겨서 배꼽을 잡았다. 이후 팬이 돼서 다른 영상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해준은 "보면서 마음껏 욕해달라. 드라마 끝까지 잘 마치겠다. 너무 화내지 말고 건강 조심했으면 좋겠다"면서 "(리액션 영상을 보고) 나에게 도움이 됐다. '보통 시청자들이 저렇게 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마음이 편해졌다"며 웃었다.


한편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해준은 극 중 찰나의 배신으로 늪에 빠진 지선우(김희애 분)의 남편 이태오 역을 맡았다.


'부부의 세계'는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지난 2일 방영된 12회차는 전국 24.3% 수도권 26.7%(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JTBC 역대 드라마 시청률뿐만 아니라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