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고등래퍼' 윤병호, 채무 논란에 해명 "생활고 시달리는 중…이로한에 미안"

by텐아시아

이로한, 윤병호 채무 불이행 폭로 "330만 원 빌려 간 지 2년"

윤병호, 채무 논란 불거지자 SNS 통해 해명

"생활고 시달리는 중…이로한에 미안"

텐아시아

래퍼 이로한(왼쪽), 윤병호. /사진제공=텐아시아DB, 어베인뮤직

래퍼 이로한이 Mnet '고등래퍼2'에 함께 출연한 래퍼 윤병호의 채무 불이행을 폭로한 가운데, 윤병호가 SNS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윤병호는 19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이로한에게 너무 미안하고 팬들과 그동안 도움을 줬던 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면서 "고등래퍼1 출연 이후 처음으로 큰 수입이 생겼지만 계속되는 비난에 공연이나 행사가 들어와도 무대에 오르기 무서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로 인해 행사가 들어와도 무대에 오르지 못해 수입 활동을 거의 하지 못했다. 앨범을 낼 때도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해 회사에서도 정산을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 지금껏 레슨으로만 생활해왔다"며 "빌린 돈을 어떻게든 갚기 위해 대출을 신청했지만 승인이 나지 않았다. 현재 월세 등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털어놓았다.


또한 "그동안 두루뭉술하게 회피하기만 했다. 이로한이랑은 개인적으로 연락하고 있다. 너무 미안하고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텐아시아

/사진=윤병호 인스타그램

앞서 이로한은 지난 18일 윤병호의 SNS 게시글에 "개인적으로 해결하려고 그간 카톡, 디엠 등 꽤 많이 보냈는데 상황 호전이 안 돼서 공개적으로 댓글 남긴다"면서 "네가 나한테 330만 원을 빌려 간 지가 벌써 2년이 다 돼간다. 이제는 네가 돈을 갚아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깟 금액이 문제가 아니라 돈을 빌리고 갚는 상황에서 생기는 문제를 네가 가볍게 생각 안 했으면 좋겠다"며 "네가 노력하고 투쟁하는 건 알겠는데 그와 별개로 내가 내 돈을 받아내는 게 이렇게 어려우면 되겠니? 지금 없다면 어쩔 수 없지만 꼭 기억은 해주렴 제발"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병호는 Mnet '고등래퍼1'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현재 불리다바스타드라는 예명으로 활동 중이며 페임레코즈 소속이다.


다음은 윤병호 인스타그램 전문.


로한이에게 일단 너무 미안하고 팬 분들과 그 동안 도움을 주셨던 분들에게 너무 죄송합니다.

고등래퍼1 출연 이후 처음으로 큰 수입이 생겼었지만 이어졌던 비난에 공연이나 행사가 들어와도 무대에 오르기에는 시선이 무서워서 행사 섭외가 들어와도 무대에 오를 용기가 없어 수입활동을 거의 하지 못했었고 앨범을 낼때도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해 회사에서도 정산을 한번도 받은적이 없어서 레슨으로만 생활을 해왔었습니다. 미안한 마음에 빌린 돈을 어떻게든 갚기위해 대출 신청을 했었지만 승인이 나지 않았고 월세 등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여서 그 동안 두루뭉실하게 회피하기만 했던거 같습니다. 로한이랑은 개인적으로 연락하고 있습니다. 정말 너무 미안하고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