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경, 사재기 저격하고 검찰 송치…'박경 열사' 여전히 지지 여론

by텐아시아

텐아시아

박경 / 사진=텐아시아DB

특정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해 피소된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17일 박경을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겠다고 밝혔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SNS에 바이브, 임재현, 송하예, 전상근, 황인욱 등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에 관한 저격글을 게재했다. 사재기에 대한 의혹은 늘 있었으나 실명을 거론한 것은 박경이 처음이라 파장이 컸다.

텐아시아

가수 박경 트위터

실명이 거론된 가수들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고, 바이브 등은 박경을 고소했다. 박경은 지난 3월 경찰에 출석해 "음원 사재기 의혹을 꾸며서 제기한 게 아니고, 합리적인 이야기를 듣고 글을 올렸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1월 예정이었던 입대까지 미뤘다.


박경의 소속사는 "경찰 측의 박경에 대한 검찰 송치 예정 사실을 확인했다"며 "검찰 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대부분의 대중들은 박경을 '열사'라고 칭하면서 그의 공격을 지지했다. 일부 대중은 사재기는 실체가 없는 의혹인데, 실명까지 거론하며 저격한 것은 잘못됐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결국 경찰이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를 허위사실로 결론 냈다. 하지만 대다수의 대중들은 박경의 경찰 송치에 의문을 표하며 그를 응원하는 댓글을 게재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