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샘 오취리 "의정부고 학생들 비하NO, 해시태그 의미 몰랐다" 사과

by텐아시아

인스타그램에 '사과'

"오해가 생길 만한 글"

teakpop, 의미 몰랐다

텐아시아

샘 오취리 / 사진 = 텐아시아DB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7일 밤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라며 사과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해당 글에서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라며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해시태그 'teakpop'(k-pop의 이면, 루머)를 붙인 것에 대해 "Teakpop 자체가 한국 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의정부고 졸업사진 중에는 가나의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학생들의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샘 오취리는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전문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


Teakpop 차체가 한국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택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