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TEN 이슈

기안84, 여성혐오 맞다…풍자가 어디에 있나요?

by텐아시아

텐아시아

기안84 / 사진=텐아시아DB

작가. 문학 작품, 사진, 그림, 조각 따위의 예술적 가치가 있는 작품을 창작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기안84 역시 (웹툰) 작가라고 불러주고 있지만, 사전적 의미로 볼 때 기안84는 작가가 아니다. 그의 그림은 예술적 가치라곤 찾아볼 수 없기 때문. 기안84는 풍자를 가장한 혐오를 하고, 웃음 대신 불쾌감을 준다. 사회적 이슈를 날카롭게 분석할 능력도 없으면서 아집뿐이다.


기안84가 네이버웹툰에서 연재 중인 '복학왕-광어인간'의 내용이 여성 혐오(이하 여혐) 지적을 받으며 또 도마 위에 올랐다. 문제가 된 장면은 기안그룹 인턴인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부수는 장면이다. 그림도 그림이지만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학력이나 스펙, 노력...레벨의 것이 아닌 그녀의 세포 자체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라는 글도 문제였다. 이후 봉지은이 40대 남자 팀장과 교제하게 됐다는 설정도 만들어졌다.


취업을 위한 여성의 애교, 상사와의 잠자리, 적나라한 조개 부수기 장면 등 구독자들은 봉지은이 남자 상사와 성관계를 가진 뒤 합격했다는 것을 암시한 장면으로 해석했다.


대다수가 해당 회차를 보고 불쾌감을 느꼈고, 댓글로 시작해 네이버에 강하게 항의했다. 공분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으로 옮겨졌고 청원인은 기안84의 웹툰 연재 중지를 요구했다. 기안84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의 하차 요구는 당연했다.


네이버는 문제의 장면을 수정한 뒤 작가의 말을 통해 고개를 숙였다. 기안84 역시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기안84의 글은 사과문이 아니라 커진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변명에 가깝다. 그 변명 역시 말도 안 되지만 말이다.

텐아시아

기안84 / 사진=텐아시아DB

기안84는 사과문에서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 문장 한 줄로 기안84의 개념과 여성을 보는 사고 자체가 얼마나 엉망인지 알 수 있다. 여성이 구직을 하면서 왜 귀여움으로 승부를 봐야 하나. 대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여성이 얼마나 많은 스펙을 쌓고 노력을 하는지, 그 수고에 비해 현실은 각박하다는 건 뉴스를 1분만 봐도 알 수 있는 문제다. 현실에서 상사의 갑질과 성추행으로 고통받는 여성이 대다수인데, 그가 정말 '고민'을 하는 '창작자'라면 진짜 현실을 풍자해야 했다.


기안84가 보는 여성의 취업 비결은 애교, 성상납 등이다. 이 얼마나 하찮고 편협한 시각인가. 기안84는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변명을 생각했지만, 그 변명에서 결국 기안84의 밑바닥이 드러난 셈이다.


풍자는 현실의 부정적 현상이나 모순 따위를 빗대어 비웃는 표현이다. 언제부터 혐오와 풍자가 같은 뜻으로 쓰였나. 현실이 하나도 반영되지 않은 웹툰의 내용, 여성의 성공을 우습게 보는 태도. 기안84의 행동은 혐오가 맞다. 젠더 감성이 부족하고 무지했다는 변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


대중은 기안84보다 똑똑하다. 그리고 사회는 변하고 있다. 이번 문제는 예전처럼 '나 혼자 산다'로 철없고 순수한 모습으로 이미지 세탁할 수 없다. 문제의 심각성을 늦게라도 깨달았다면 그만 물러나는 것이 모두를 위한 선택일 것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