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다사3' 김선경♥이지훈, 이혼·공개연애 솔직 고백…"서로의 편 되어주자"

by텐아시아

'우다사3' 김선경♥이지훈

뮤지컬 선후배서 남녀로 첫 대면

이지훈 "공개연애 잘 안 돼…많이 위축"

김선경 "이혼 후 남자 트라우마 생겨"

텐아시아

'우다사3' 김선경, 이지훈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우다사3' 김선경이 이혼 사실을 고백했다. 이지훈 역시 과거 공개연애에 대해 털어놓으며 김선경과 한발 가까워졌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김선경, 이지훈이 가상 커플로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뮤지컬 선후배로 서로의 작품을 모니터해주던 이지훈과 김선경은 남녀로 마주하게 됐다. 이날 김선경은 이지훈에게 "우리 지훈이는 결혼에 대한 환상이 클텐데"라면서 이지훈에게 먼저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이에 이지훈은 "개인적으로 결혼 생각은 서른 둘부터 한 것 같다. 그때부터 결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들었는데 현실적으로 어려웠다"면서 "3~4년 전에 공개 연애를 했었다. 그 당시에 결혼에 대한 확신을 갖고 내 인생에서 처음으로 공개 연애를 한 거였는데 그게 잘 안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내 자신이 많이 위축됐다. 연애하는 게 되게 어려웠다"면서 "난 결혼이 안 되나 싶더라. 결혼이 성사될 것 같았다가 무너지니까 현실에 대한 부정이 많이 생겼다. 그러다가 요즘 마음이 조금씩 열렸다"고 말했다.


이지훈의 솔직한 고백에 김선경도 입을 열었다. 김선경은 "누나는 (결혼) 경험이 있지 않느냐. 상처가 있으니까 아예 포기했다"고 했다. 이를 들은 이지훈은 "누나 결혼 경험이 있다고요?"라며 깜짝 놀라고는 "잠깐만. 그럼 나도 한 번 갔다와야 하는 거 아니냐. 동등한 위치에서 시작해야하지 않느냐"며 장난을 쳤다.


김선경은 "난 남자에 대한 트라우마가 본의 아니게 생겼다. 오래됐다. 12~13년 됐다. 아직도 깨지지 않았다"고 털어놨고, 이지훈은 깜짝 이벤트를 준비해 김선경에게 '감사'를 불러줬다. 김선경은 감동에 차 눈시울을 붉혔다.


이지훈은 김선경에게 "감정이 끌리는 대로, 누군가를 의식하지 말고 자연스럽게 서로의 편이 되어주자"고 말했다. 그는 레스토랑의 다른 손님들에게도 "우리가 가상 부부 생활을 하게 된다. 그래서 오늘 프러포즈를 하게 됐는데 축하해 달라"고 외쳤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