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간호사복 논란' 블랙핑크 제니, 심경 토로 후 근황 "블링크 고마워"

by텐아시아

블랙핑크 제니, SNS 통해 근황 공개

블링크 향해 감사 인사 "사랑해"

텐아시아

/사진=제니 인스타그램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지난 11일 방영된 SBS '인기가요'에서 1위를 차지한 이후 블링크(팬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제니는 이날 자신의 SNS 계정에 "블링크, 사랑해줘서 고마워. 'The Album'은 우리에게 많은 의미가 있고, 우리는 모든 것에 행복할 수 없어! 사랑해!(BLINKS, Thank you for the love ans support. 'The Album' means so much to us and we couldn't be happier about everything! We love you!)"라는 글과 함께 5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제니는 무대 의상을 입은 채 그윽한 눈빛을 내뿜고 있다. 그는 머리를 질끈 묶어올린 채 고혹적인 미모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텐아시아

/사진=제니 인스타그램

앞서 제니는 지난 10일 SNS를 통해 간호사복 논란에 대한 심경을 토로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CENSORED(검열되다)'라는 문구가 적힌 바지를 입고 "Yeah we some you can't manage"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정규 1집 '디 앨범(The Album)'의 수록곡 '프리티 세비지(Pretty Savage)'의 가사 일부로 "우리는 너희가 감당할 수 없는 애들"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제니는 최근 있었던 간호사 복장 논란에 관해 간접적으로 불편한 심경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니는 신곡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에서 짧은 치마와 몸에 딱 붙는 간호사 코스튬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대중과 일부 간호사들은 불쾌감을 드러내며 성적 대상화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특정한 의도는 없었다"고 사과하면서도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독립 예술 장르로 바라봐달라"고 해명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식지 않자 결국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