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숀 코네리 별세, 원조가 떠났다…굿바이 '제임스 본드' [종합]

by텐아시아

BBC, 숀 코네리 사망 소식 전해

수면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텐아시아=김수영 기자]

텐아시아

숀 코네리 별세 /사진=영화 '엔트랩먼트' 스틸

'원조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90세.


지난달 31일(현지시간) BBC 등 영국 매체들은 숀 코네리가 이날 바하마의 자택에서 사망한 것을 가족들을 통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숀 코네리는 수면 중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간 건강 상태가 좋지 못했다고 한다.


코네리는 영화 '007' 시리즈에서 최초로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다. 1962년 영화 '007 살인번호'에서 처음으로 제임스 본드 역을 맡아 열연한 그는 '007 위기일발', '007 골드핑거', '007 선더볼 작전', '007 두번 산다', '007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007 네버세이 네버 어게인'까지 총 7편의 시리즈에 출연, 역대 최고의 '007' 배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오리엔트 특급살인사건', '장미의 이름', '언터처블', '인디아나 존스'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과 미국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골든글러브 남우조연상 등을 수상했으며 2007년 배우 은퇴를 선언했다.


1930년 스코트랜드 에든버러에서 태어난 숀 코네리는 다이안 실렌토와 1962년 결혼했으나 1973년에 이혼했다. 이후 1975년 미슐라인 로크브루네와 재혼했다. 자녀는 배우이자 영화감독인 제이슨 코네리 한 명을 두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