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스' 바다 "남편 '손에 물 안 묻히겠다' 약속 지키는 중"

by텐아시아

바다, 득녀 후 첫 '라디오스타' 출격

연하 남편 육아 스승='유진♥' 기태영

"신랑, 집안일 도맡아 해"

텐아시아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바다/ 사진=MBC 제공

가수 바다가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결혼 4년째 남편과 행복한 일상을 공개한다.


오늘(18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TV와 모니터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핫한 방송인 박미선, 바다, 헨리, 재재와 함께하는 ‘랜선 친구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바다는 1세대 아이돌그룹 S.E.S 리드 보컬이자 청아하고 폭발적인 가창력을 자랑하며 솔로 가수로 사랑받았다. 이후 여러 작품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도 자리매김했다.


2017년에는 연하의 사업가와의 결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다. 바다는 결혼 이듬해인 2018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편과의 나이 차이, 첫 만남 이야기를 공개해 많은 응원을 받았다.


2년 만에 다시 ‘라디오스타’를 찾은 바다는 엄마가 돼 돌아왔다. 지난 9월 딸을 출산하며 좋은 일을 연달아 겪은 후 되레 텐션이 낮아진 모습으로 등장한 바다는 “세상이 아름답다”고 득녀 소감을 들려준다. 특히 새댁 안영미에게도 임신을 추천했다고 해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그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이어 바다는 의도치 않게 배 속의 아이를 강하게 키운 이유를 들려준다. 특히 출산 중 출혈 탓에 호흡 곤란이 왔다고 고백하며 고생 끝에 첫 대면한 아이에게 “너 왜 물만두 같이 생겼어?”라고 첫마디를 건넨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한다.


결혼 4년 차, 여전히 달달한 남편과의 일상도 공개한다. 바다는 “신랑이 손에 물 안 묻히게 한다고 콘셉트를 정했다. 칭찬하면 반찬이 달라진다”며 요리와 설거지 등 집안일을 책임져주는 남편 자랑을 늘어놨다고 해 궁금증을 키운다. 특히 바다는 남편이 집안일을 할 때 시어머니의 반응도 공개해 현장에 있던 모두의 감탄을 불렀다.


또 바다는 초보 아빠인 남편의 육아 스승이 다름 아닌 S.E.S 멤버 유진의 남편 기태영이라고 털어놓는다. 바다는 “기저귀 갈 때 됐다고 전화를 준다”며 두 남편의 돈독한 우정을 자랑하는 ‘S.E.S 인연’을 공개한다.


이외에도 바다는 함께 출연한 헨리와 재재를 깜짝 놀라게 만든 일화를 밝힌다. 헨리는 “미친 사람인 줄 알았다”고 하고, 재재가 “부장님 스타일”이라고 표현한 바다의 격한 일방통행 애정표현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