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지아, '런닝맨'으로 깬 신비주의 이미지 [종합]

by텐아시아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배우 이지아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지아가 신비주의 이미지를 깼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주역 배우 김소연, 유진, 이지아, 하도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MC 유재석은 이지아에 대해 "TV에서는 본 적 있는데 실제로 방송에서 만나는 건 처음이다. 예능을 잘 안 하지 않나"라고 전했다.


이지아는 "다들 처음 뵙는 분들이다. 엄청 떨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런닝맨'을 평소에 봤냐는 질문에 곧바로 대답하지 못했고, 지석진은 "안 봤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아는 버라이어티 예능 출연은 처음. 이에 이지아는 "주변에서 예능 출연에 대해 뭐라고 했냐"란 질문에 "편하게 하고 오라고 하더라. 그런데 편하지가 않은데 어떡하냐"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유재석은 이지아가 전소민, 양세찬의 리액션을 보고 웃는 걸 보곤 이유를 물었고, 이지아는 "적응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예능이 낯선 이지아는 '런닝맨' 멤버들의 관심 대상이었다. 멤버들은 이지아의 눈치를 보며 반응을 살폈고, 이지아의 액션을 언급하며 웃음을 안겼다. 특히 유재석은 첫 철봉 씨름에 걱정하며 한숨을 쉬는 이지아에게 "짜증나죠?"라고 몰아가 폭소를 유발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아는 송지효를 상대로 철봉 씨름을 잘 버텼고, 멤버들은 힘이 좋고 승부욕 있는 이지아의 모습에 반전 매력을 느꼈다. 이지아는 씨름 후 바닥에 앉아 생수를 마셨고, 유재석은 이지아가 물을 마신 줄 알고 물 뚜껑을 닫아주려고 했다. 그러자 이지아는 생수를 자기 쪽으로 가져가며 "한 입만 더 마시면 안 될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제가 뺏어가려는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철봉 씨름에 이어 두 번째 대걸은 간지럼 참고 리코더 소리내지 않기. 전소민은 리코더를 전기 테이프로 막으며 소리를 내지 않으려 반칙을 시도했고, 이를 본 이지아는 "'펜트하우스'보다 여기가 더 심한 것 같다"고 말했다.


리코더를 입에 문 이지아는 간지럽힘이 시작되자마자 참지 못하고 리코더를 입에서 떼고 웃었다. 몇 번 반복되자 멤버들은 "호탕하게 웃지 말고 버텨라"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이지아는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지만, 예능에선 좀처럼 볼 수 없어 신비주의 이미지가 강했다. 하지만 동료 배우들과 함께 '런닝맨'을 찾아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성을 입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