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FM 대행진' 홍자 "윤종신 얼른 만나고파, 김나희와 친오빠 소개팅"

by텐아시아

홍자, 'FM 대행진'서 밝은 에너지 입담 과시

텐아시아

가수 홍자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홍자가 이른 아침 활기찬 에너지를 선사했다.


홍자는 18일 오전 방송된 KBS Cool FM '조우종의 FM대행진'에 게스트로 출연해 조우종과 대화를 나눴다.


이날 홍자는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 새롭게 둥지를 틀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제가 소속사를 새로 들어갔다. 새 식구가 생겼으니까 올해는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며 "윤종신 씨는 아직 못 만났다. 얼른 만나서 조언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홍자는 이어 "사람들은 제가 슬픈 노래를 많이 해서 잘 모르는 분들이 많은데, 저 엄청 발랄하다. 장난도 심하다"며 "올해 목표 중 하나가 저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푼수, 4차원 같은 모습이 있다"고 덧붙였다.


홍자는 자신의 롤모델 심수봉과 '백만송이 장미'를 부르는 것을 꿈꿨다.홍자는 "선생님을 실제로 뵌 적은 없다. 만약 무대를 상상해보면 그 노래가 가장 멋있을 것 같다"고 눈을 반짝였다.


'미스트롯2'가 방영 중인 가운데, 홍자가 눈여겨 보고 있는 참가자는 초등부였다. 홍자는 "실력이 엄청 좋더라"며 "특히 습득력이 좋고, 정보력도 많고, 우월한 것 같다"며 칭찬했다.

텐아시아

/사진 = '조우종의 FM대행진' 방송화면

특히, 친오빠에게 '미스트롯' 멤버 김나희를 소개시켜주고 싶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홍자는 "저희 오빠도 재미있고, 개그우먼이니까 너무 재미있고 또 친하다. 재미있고 4차원 그 이상의 사람들이 모이면 눈요깃거리가 생기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홍자는 가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오빠에게 "늘 내가 필요할 때마다 호출하는데 웃으면서 도와줘서 든든하다. 우리 가족의 최고의 보물"이라고 마음을 전했고 "내 동생 너무 고맙고 없어서는 안될 존재다. 작고 소중하다"고 애정을 표했다.


무명 시절을 떠올린 홍자는 "무명시절 마음고생이 심했다. 목에 종양이 생겨서 발성도 다 바꾸고, 형편이 많이 어려웠다. 생활고에 많이 시달렸는데 지금 와서 그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무명 때 고생이 저를 있게 만들어줬기 때문에 감사한 시절이다. 돌아간다면 아무 말 하지 않고 지켜볼 것 같다. 아직도 그때 생각이 많이 난다"고 돌아봤다.


홍자는 "목 관리는 경연 끝나고 나서 둘째라면 서러울 정도로 하고 있다"며 "우선 잠을 많이 자야 한다. 자기 전에 뭘 먹으면 안 된다. 역류성 식도염이 생기면 무조건 목에 무리가 온다. 생강차는 사계절 내내 마셔야 한다"고 비결을 전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