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혜리, 따뜻한 선행 "자식 키우는 입장서 도와줬다"

by텐아시아

김혜리, 미혼부 도운 선행 뒤늦게 '화제'

실시간 검색어 랭크

소속사 측 "알려지길 원치 않아 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배우 김혜리. /텐아시아DB

배우 김혜리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과거 그가 미혼부를 위해 따뜻한 선행을 펼친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기 때문인 것.


이와 관련해 김혜리의 소속사 측은 30일 텐아시아에 "김혜리가 대외적으로 알려지길 원치 않아 했다. 그래서 우리가 알고만 있었다"면서 "갑자기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서 김혜리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꽤 오래전 일이고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자신이 도와줄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도와준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김혜리가 상위권에 올랐다. 이는 조선일보 주말섹션 '아무튼 주말'에서 김지환 아빠의품(한국미혼부가정지원협회) 대표가 인터뷰를 통해 김혜리의 선행을 알리면서 시작됐다.


인터뷰에 따르면 김지환 대표는 미혼부라는 이유로 아이의 출생신고를 하지 못했다. '혼인외 출생자의 신고는 모(母)가 해야 한다(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제 46조 제2항)'는 법 조항 때문인 것.


김지환 대표는 "출생신고를 위해 거리에서 1인 시위도 했다. 계속된 재판 끝에 딸을 대한민국에 태어난 아이로 등록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기 띠를 맨 채 청소나 유모차를 끌고 택배 일을 했다"며 "아이가 어린이집 가기 전까지 일자리가 13번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탤런트 김혜리한테서 연락이 왔다. 일면식도 없는데 1인 시위하는 걸 봤다더라"라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아이를 돌봐주겠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텐아시아

/사진=김혜리 인스타그램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대단하세요.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진짜 감동이고 제가 다 감사해서 코끝이 찡했어요", "대단하고 존경합니다", "진짜 복 받으실 거예요!", "미모만큼 마음도 고우세요!" 등 찬사를 보냈다.


한편 김혜리는 1988년 미스코리아 선(善)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그리고 흔들리는 배' '도시인' '질투' '이별없는 아침' '내일은 사랑' '일월' '태조왕건' '신돈' '바람의 나라' '어머님은 내 며느리' '비켜라 운명아' 등에 나오며 배우로 활동했다.


더불어 2008년 결혼해 이듬해 5월 딸을 출산했으나, 2014년 6월 이혼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