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봉주, 난치병 고백 "근육 비틀어져"

by텐아시아

이봉주, 근육 긴장 이상증 투병

근육 비틀어지는 신경학적 질환

"약 없이 잠을 못자"

텐아시아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전 마라톤선수 이봉주가 근육 긴장 이상증 투병 근황을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이봉주는 등과 허리가 굽은 모습으로 등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봉주는 “작년 1월부터 갑자기 몸이 무너진 것 같다.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오니까”라며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이봉주는 "예전부터 약간 허리가 구부정한 상태였다. 그래서 아들이 생일 때 어깨에 메는 교정기까지 사 주고, 신경 좀 쓰라고 했다. 그때부터 신경을 썼어야 하는 건데 내가 나의 몸에 대해서 너무 자만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1년 넘게 이유도 모른 채 극심한 배 당김과 통증에 시달리며 유명한 병원이라는 곳은 모두 찾아다니며 꾸준한 치료와 재활 훈련을 받고 있다고.


난치병 때문에 마라톤도 할 수 없게 됐다는 이봉주는 "'이 몸으로 평생 가면 어떻게 하나' 그런 생각도 들고 좌절할 때도 많았다. 그래서 밖에 나가기가 두렵고 그럴 때가 많았다. 어르신들도 허리를 꼿꼿하게 펴고 다니는데 젊은 사람이 허리를 구부정하게 하고 다니니까 스스로 많이 위축되고 그럴 때가 많았다. 왜 나한테 이런 시련을 주는지"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텐아시아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부부가 뒤늦게 알아낸 병명은 근육 긴장 이상증으로,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비정상적인 자세를 취하거나 근육이 비틀어지는 이상 운동 현상이 나타나는 신경학적 질환이다. 병의 원인은 여전히 알 수 없다.


이에 김미순은 “찾아보고 잠을 못 잤다. 이거 굉장히 무서운 거잖아. 왜 하필 이런 난치병이야. 도대체 문제가 뭐지?”라고 속상해했다. 걸을 때도 아내의 부축을 받아야 하는 이봉주는 제일 힘든 점으로 “똑바로 누워 잘 수 없다는 것”이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심할 때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 없다. 최근에는 좀 잠을 자는 편인데 한참 동안 잠을 못 자서 뜬눈으로 밤을 새운 적도 부지기수로 많았다"고 고백했다. 아내 김미순은 “내가 작년에 두 번 넘어졌다. 손목 골절에 인대를 다쳤다. 내가 밥을 못하니 작년 여름은 저희한테 정말 최악이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신경외과 전문의는 이봉주에게 "척추 쪽, 등 쪽으로는 문제가 없고 디스크만 조금 있는 상태다. 허리 뒤쪽에서 올라오는 혈관에 이상이 있다. 양쪽 허벅지에서 올라오는 혈관에 이상이 있어 그 혈관에 대해 치료를 해볼 거다"라고 진단했다.

텐아시아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꾸준한 치료와 재활로 2주 전보다 나아진 목 상태를 확인한 이봉주. 그는 "좋아지는 느낌이 든다. 확 나타나는 건 아니지만 잠도 잘 자고 느낌도 그렇게 나쁘지 않아서 옆에서 제일 많이 고생하는 사람이 아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봉주는 "연 초에 좋아지는 모습도 보고, 또 올해는 달릴 수 있게 몸을 만들어야죠"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봉주는 "마라톤처럼 하면 뭐든 이겨내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런 정신력으로 버텨봐야죠"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이봉주는 조카를 입양한 사실도 털어놨다. 교통사고로 부친을 잃은 김미순의 조카를 이봉주가 먼저 집으로 데려오자고 했다고. 김미순은 “항상 집에 딱 들어오면 세 아이를 첫째 둘째 셋째 이렇게 다 안아준다. 보통 그게 쉽지 않다. 이 사람은 항상 애들을 다 안아준다. 그게 똑같았다”며 남편에게 고마워했다.


이봉주는 “그런데 누구보다 제일 힘든 게 이 사람이었다. 저야 당시에는 선수생활 할 때였으니까. 현실적으로 생활하는 부분이 이 사람이었기 때문에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