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 의도적인 역사 왜곡" 한국사 강사 작심발언

by텐아시아

황현필 강사 '조선구마사' 비판

문제의 장면 하나씩 언급하며 반박

"작가, 中 역사에 자부심 있는 듯"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역사 강사 황현필이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장면을 비판했다.


황 강사는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SBS 드라마 미쳤나?'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황현필은 '조선구마사' 속 문제의 장면을 하나하나 살피며 역사 왜곡의 심각성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해당 영상을 찍은 이유에 대해 "여기저기서 '조선구마사' 관련 내용을 찍어 올리는데 아무래도 역사적인 고증은 내가 자세히 할 수 있어서"라며 "조회수가 아니라 역사 왜곡을 바로 잡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또한 황현필은 박계옥 작가를 향해 "이건 실수라고 보기 어렵다. 의도성을 가지고 있다. 하나하나 들여다보면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며 "이 사람은 우리 역사를 깔아뭉개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는) 수준이 아니고 중국 역사에 대한 대단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작가인 것 같다. 아니면 중국 자본과 결탁한 게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태종 이방원을 '폭군'으로 묘사한 것을 두고 "심각한 역사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황현필은 "이방원이 살아 있는 귀신들과 싸우는 장면이 나온다. 문제는 그가 실제로 무술 실력이 뛰어났을까. 실제로 이성계 자식 중에 함께 전장을 누볐던 건 정종 이방과다. 태종 이방원은 이성계 아들 중에 유일하게 문과 합격자"라며 "그런데 이방원이 이성계 환영을 본 후 백성들 목 치는 건 폭군 취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충녕대군(세종)은 첫 등장부터 말에서 떨어지고 외국인 신부 심부름만 하는 '어리바리한' 인물로 그려진 것을 꼬집었다. 황현필은 충년대군이 외국인 신부를 접대하기 위해 기생집에 방문한 장면을 언급하며 "여기서 충녕대군이 '6대조인 목조(이안사)께서도 기생 때문에 야반도주하셨던 분이다. 그 피가 어디 가겠느냐'고 한다. 세종대왕은 한글이 창제되자마자 용비어천가를 쓰신 분인데 이건 6대조의 덕을 기리는 글이다. 그런데 세종이 자신의 조상을 욕보이는 장면이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현필은 또 기생집 술상에 올라온 음식을 보고 크게 분노했다. 그는 "기생집에서 중국 음식이 나왔다. 월병, 피단, 술 자체도 중국주였다고 한다. 실제로 조선인들은 술을 따라 마신다. 중국은 국자로 마신다"며 "'조선구마사' 측은 지역이 의주라며 '국경지대라 명나라 풍습이 남아 있다'고 했다. 의주는 거란 1차 침략 때 서희 장군이 강동 6주를 확보한 땅이다. 드라마가 당시 15세기 초라면 500년 전부터 우리 땅인데 어떻게 여인들 옷은 한복이고 음식은 중국 거냐. 명나라 풍습이 남아 있을 리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국인 신부의 포교 활동 장면도 문제 삼았다. 황현필은 "'조선구마사'가 그리는 당시엔 중국에도 외국인 신부가 등장하지 않았을 때다. 우리는 천주학의 개념이 모를 때"라며 "당시 천주교는 조선이 아닌 중국과 일본의 포교에 관심 있어 했다. 조선에서 천주교는 포교 활동이 아닌 (백성들이)자발적으로 확산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에 등장한 칼도, O.S.T도,무녀 옷도 중국식"이라며 "조선 궁궐 내부 역시 붉은 천으로 도배돼 있었다. 이건 말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최영 장군을 비하한 내용도 짚었다. 그는 "최영 장군 비하를 연변족 사투리로 묘사하는데 당시에는 연변족 사투리가 존재하지 않았다"며 "연변족 사투리는 일제강점기 시절 한반도에서 버티지 못한 조선인들이 건너가 새로운 사투리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하필 연변 사투리를 쓰는 놀이패가 등장한다"며 "이게 무슨 문제가 발생하냐면 중국이 농악무를 조선족의 농악무라고 주장하며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시켰다. 이건 동북공정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끝으로 황현필은 "21세기 대한민국 사극에, 공영방송 드라마에서 하는 게 뭔가 냄새가 난다. 여러 가지로 화가 난다"며 "동북공정에 대해 우린 제대로된 저항을 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복, 김치, 비빔밥에 이어 이렇게 드라마까지 치고 들어오니 화가 나서 급히 (영상을) 촬영했다"며 "방영되어선 안 될 드라마다. 누구나 다 함께 분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현필은 한국사 강사이자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현재 4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