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수홍 "친형, 30년간 횡령→연락두절" [종합]

by텐아시아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박수홍 /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족사를 모두 인정했다. 30년을 믿었던 형과 형수의 배신인만큼 고통스러웠을 박수홍. 박수홍의 아픈 고백 이후 누리꾼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박수홍은 29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족사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박수홍은 먼저 "저와 가족에 대해 온라인 상에 돌고 있는 이야기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한 뒤 "전 소속사와 문제 이전에 기족의 문제이기에 최대한 조용히 상황을 매듭지으려 했으나 부득이하게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지게 돼 저를 걱정하고 응원해주는 분들을 위해 글을 남긴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수홍의 친형이 그동안 박수홍의 출연료와 계약금 등을 뒤로 빼돌렸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폭로자는 "박수홍이 30년 전 친형에게 매니저 일을 하게 했고 모든 자산 관리도 맡겼지만 100억대의 재산이 친형과 형수 등의 몫으로 사라진 걸 최근에야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글에 따르면 박수홍의 형과 형수는 박수홍 앞에서는 돈을 지켜주고 자산을 불려준다며 연기했고 뒤로는 모든 재산을 자신들의 이름으로 돌려놓았다. 아파트 3개와 상가 7-8개를 사놓고 월세만 4000만 원 이상 받으며 호화롭게 살고 있다며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적으로 치밀하게 편법을 쓰며 법적으로 완벽하게 자기들 명의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수홍이 최근 오래 몸 담았던 1인 기획사를 떠나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것을 두고 이 글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박다홍 인스타그램

또 박수홍이 "요즘 다홍이 사진과 영상을 계정에 공유하는 것이 마음에 위로가 되고 있다. 30년 평생 쉬지 못하고 일만 했고,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며 살아왔지만 뒤돌아 보니 저에겐 아무도 없었다. 많이 허탈하고 공허하지만 다홍이 덕분에 힘을 내고 있다"는 등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박수홍의 현 상황을 대변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있었다.


박수홍의 형과 얽힌 의혹들이 수면 위로 오르자 박수홍은 이러한 사실들을 모두 인정했다.


그는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 온 것 또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박다홍 인스타그램

박수홍은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저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수홍은 부모님에 대한 비난과 억측은 삼가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 제가 가장 괴로운 부분은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라고 했다.


특히 박수홍은 "지금 저와 함께 방송하는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들에게 피해 가는 일이 없도록 저의 본분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 끼치지 않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끝까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