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기견 발언 논란' 김희철, 삐딱한 해명이 아쉽다 [TEN이슈]

by텐아시아

슈퍼주니어 김희철, 유기견 발언 논란

"전문가들, 유기견 추천 절대 안 해"

'똥' 취급→특정 커뮤니티 회원 법적 대응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 /텐아시아DB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유기견 발언 논란을 직접 해명했다.


김희철은 지난 30일 생방송 플랫폼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그는 "개든 고양이든 무언가를 키운다는 건 진짜 대단하고 힘든 일이다. 내가 한 말 중 '절대'라는 단어가 자극적인 표현일 수 있다. 하지만 유기견을 키우고 싶다고 그냥 좋은 마음으로 확 데려오는 게 아니라, 몇 번 보면서 충분히 마음이 통하는지 봐야 된다"고 밝혔다.


또한 "안 그러면 좋은 마음이 서로를 힘들게 만들 수 있다. 그때 가서는 어떻게 할 수가 없다. 그게 안 될 거 같으면 동물을 키우면 안 된다"며 "유기견이 왜 유기견이냐. 이미 한 번 버려져서 상처가 큰 강아지다. 유기견을 사랑으로 보살펴주려고 하는 건 예쁜 마음이지만, 그걸로 해결되지는 않는다. 사랑은 당연하고 전문가들한테 같이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아지들은 머리가 좋기 때문에 상처나 트라우마가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충분한 지식과 전문가의 교육이 없으면 더 큰 상처를 받을 수 있다. 그래서 경태 아버지가 진짜 대단하고 얘기한 것"이라며 "귀가 어떻게 생겼길래 이렇게 삐딱하게 해석하고 퍼뜨릴 수 있냐"고 알렸다.

텐아시아

김희철. /텐아시아DB

논란 이후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이하 '펫키지') 제작진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는 김희철은 "자초지종을 들어보니까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고 하더라. 시발점이 어떻게 되나 보니까 XX시대로부터였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제작진이 처음 올라온 게시물에 댓글을 달고 해명을 했다고 하더라. 그 뒤로 원글은 삭제됐다고 들었다. 근데 이미 여기저기에 퍼지게 됐다. 그걸 보고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건 생명에 대한 문제다. 동물에 관한 문제는 예민하고 이슈가 된다. 이 기회에 다시 한번 생명을 키우려는 분들에게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는 걸 말하고 싶다. 경태 아버지를 포함해 유기견을 키우는 분들이나 동물을 사랑하는 분들을 존경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철은 해당 커뮤니티 회원 다수를 상대로 고소 중이라고 전하며 "오랜만에 전속팀과 얘기를 하고 있다. 합의에 대한 문의가 많은데 할 생각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 방송화면

앞서 지난 26일 방송된 '펫키지'에서 김희철은 유기견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그는 "유기견을 키운다는 게 진짜 대단한 것 같다. 전문가들은 강아지를 키우고 싶은 사람들한테 유기견을 절대 추천 안 한다. 왜냐하면 유기견들이 한 번 상처를 받아서 사람한테 적응되는 데 너무 오래 걸리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강아지를 모르는 사람도 상처받고 강아지도 상처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동물권행동 카라 측은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구호를 외치는 캠페인이 수 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희철의 발언은) 유기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김희철의 해명을 통해 동물을 향한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다만, 대다수를 상대로 한 삐딱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특정 대상에 대한 언급 없이 대중들을 향한 분풀이로 보였기 때문인 것. "우리 기복이 같은 개들이 또 X을 잔뜩 싸놨단 소식을 들었다", "달팽이관에 진짜 달팽이를 키우냐" 등의 해명은 오히려 대중들의 화를 부추겼다.


김희철이 진정성 있는 발언으로 말하고자 했던 의도를 보다 정확하게 해명했다면 어땠을까 싶은 아쉬움이 남는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