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죽고 싶다"던 배윤정, 연하 남편과 불화는 연기였나…방송 끝나자 "다정한 남자"

by텐아시아

텐아시아
텐아시아
텐아시아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방송 캡처

리얼리티 예능엔 '연출'이 필요하지만 방송이 끝나자마자 전후가 확연히 다른 출연자의 태도는 진정성에 의심을 가게 한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오은영 리포트2') 출연자 배윤정 부부의 이야기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오은영 리포트2'에는 배윤정과 11살 연하의 축구선수 출신 서경환이 등장했다.


11살 연상연하 부부인 배윤정과 서경환은 2019년 결혼해 2021년 아들을 낳았다. 이들은 "로또가 참 안 맞지 않나"라며 자신들을 '로또 부부'라고 소개해 부부 사이에 문제가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배윤정은 산후우울증을 털어놓으며 "결혼 생활이 재미없고, 죽고 싶었다. 내가 힘들고 필요로 할 때 남편은 없었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텐아시아
텐아시아
텐아시아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방송 캡처

7개월 된 아들을 둔 워킹맘 배윤정은 새벽부터 육아, 집안일을 병행하며 집안에서도 쉴 새 없었다. 남편 서경환은 육아를 위해 재택근무 근무 중이라고 했다. 그러나 배윤정은 "남편이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육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편의 입장은 달랐다. 자신 역시 하루도 쉰 적이 없이 일과 육아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배윤정이 만족할 줄 모른다는 것. 두 사람의 갈등은 저녁 식사 자리에서 폭발했다. 재택근무 중인 남편이 통화를 하던 도중 배윤정이 저녁 식사 메뉴로 라면이 어떠냐고 하자, 업무를 마치고 온 남편이 통화 중 저녁 메뉴를 물어보면 어떡하냐고 불만을 토로한 것. 배윤정은 "남편이 불편한 존재가 되어 가는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서경환 역시 "대화가 잘 안 통한다고 생각한다. 대화하면 우울해진다"고 말했다. 서경환은 부부싸움을 할 때면 극단적인 말을 많이 한다고 한다.


방송 후 서경환에 대한 비방이 쏟아지자 배윤정은 갑작스레 '남편 편들기' 내조에 나섰다. 배윤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부부는 아주 잘 지내고 있다. 사람 사는 거 다 똑같다. 싸우고 미워했다 또 화해하고 알콩달콩 살고. 지금 우리 남편은 육아도 너무 잘해주고 집안일도 아주 잘해주고 있다"고 글을 썼다. 이어 "많은 분들이 우리 남편 안 좋게 생각하시는데. 지금 굉장히 쫄아있다. 평소에 굉장히 다정한 남자다. 오늘 방송 나가고 걱정을 엄청 하는데 그거조차 귀엽다"고 전했다. 또한 "대한민국 남편들 가장이라고 열심히 일하고 돈 벌어 오는 거 박수 보낸다. 그치만 아내를 조금 더 이해해 달라"며 "낼부터 우리 남편, 그리고 아내를 더 사랑해주자"고 했다. 남편과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 프로그램 MC들과 찍은 사진 등을 함께 올리며 화기애애하고 다정다감 분위기도 강조했다.

텐아시아
텐아시아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방송에선 당장 이혼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극심했던 갈등이 방송 직후엔 모두 해소된 모습. 재미없고 죽고 싶기까지 했던 결혼 생활이 오은영 박사의 조언 몇 마디에 행복 그 자체로 돌변했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배윤정 부부의 극심한 갈등이 과도한 연출이라고 의심되는 이유.


배윤정의 말마따나 '사람 사는 거 다 똑같아서' 부부가 돈독하다가도 싸우고, 그러다가 금세 화해하기도 할 수 있다. 하지만 방송 한 번 만에 손바닥 뒤집듯 쉽게 해소될 부부 갈등이었다면 굳이 방송에 출연할 일이었을까. '오은영 리포트2'가 첫 회 방송이었던 만큼 '억지 갈등'으로 화제성을 일으키기 위한 제작진과 출연자의 '작전'은 아니었을지 의구심이 드는 이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