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구설에 개명까지 감행한 김규리, 암흑기 뒤로하고 연기갈증 털었다

by텐아시아

텐아시아

김규리/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규리가 유창한 불어 실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동안 광우병 사태, 연예계 블랙리스트 등 마음고생을 한 만큼 그녀의 인생 캐릭터 달성은 기분 좋은 소식일 터.


김규리는 '60일, 지정생존자' 이후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왔다. '그린마더스클럽'을 통해 1인 2역으로 시청자들 앞에 선 것.


그가 연기한 서진하는 우아하면서도 비밀스러운 역할. 모든 것을 다 가진 듯 보이지만 그것을 유지하기 위해 늘 불안한 내면을 안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특히 6회에서는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인해 시청자들을 순식간에 극으로 빨아들였다.

텐아시아

'그린마더스클럽' 김규리/ 사진 제공=JTBC

죽은줄 알았던 김규리는 12회에 로이(최광록 분)의 전 연인 레아 브뉘엘로 다시 등장했다. 레아는 프랑스 가정에 입양된 인물. 때문에 한국말을 전혀 모르고 네이티브로 불어를 해야 했던 상황. 김규리는 마치 프랑스 유학이라도 다녀온 사람처럼 완벽하게 불어 대사를 소화했다. 익숙한 한국어가 아닌 프랑스어로 감정선까지 제대로 건들었다.


김규리의 1인 2역 활약에 드라마는 점점 입소문을 탔다. 국내 시청자뿐만 아니라 일본 넷플릭스에서도 TV 프로그램 부문 1위를 차지하며 많은 사랑을 받기도.

텐아시아

김규리/ 사진=텐아시아 DB

3년의 공백기가 있었음에도 완벽한 역할 소화력을 보여준 김규리. 승승장구만 해온 것 같은 그녀의 모습 뒤엔 암흑기가 존재했다. 화려한 여배우로서의 모습과 달리 여러 구설이 계속 그녀를 덮쳐왔다.


바로 2008년 '광우병 사태'. 당시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했던 연예인은 여럿 있었지만 김규리의 발언이 가장 셌다. 하지만 정작 몇개월 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국산 쇠고기를 사용하는 '인앤아웃' 햄버거를 먹는 장면이 방송을 타 구설수에 올랐다. 누리꾼들은 광우병 선동의 위선이라며 지적하기도.


이에 대해 김규리 소속사는 "광우병 사태 일어나기 전 촬영한 것"이라며 "왜 뒤늦게 논란이 되는지 당황스러울 뿐"이라고 밝혔다. 이후 김규리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정책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10년이란 시간 동안 견딜 수 없는 악플에 시달려왔다.

텐아시아

김규리/ 사진=텐아시아 DB

안방극장에서도 자취를 감춘 김규리. 2017년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심경을 털어놓았다. 김규리는 인터뷰 내내 눈물을 흘리며 "내가 쓴 글 중에서 청산가리 하나만 남게 해서 글 전체를 왜곡했던 누군가가 있을 거다. 내가 열심히 살고 있는 틈 사이사이에서 계속 나를 왜곡했다”며 "하루는 가족들과 함께 성묘를 갔다. 그런데 거기서도 사람들이 나를 보고 막 욕을 했다"고 전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명박 대통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김규리를 블랙리스트에 올렸고 10년간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배제됐었다. 그는 2009년 김민선에서 김규리로 이름까지 개명하기도 했다.


제대로 방송 활동을 하지도 못한 채 악플에 시달렸던 김규리는 자살 시도까지 했었다고. 그는 "너 왜 아직 안 죽었어? 죽어 죽어 죽어. 계속 죽으라고 하니까 진짜 시도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랜 시간 몸도 마음도 아팠던 김규리. 2019년 '60일, 지정생존자' 최강연 역을 시작으로 논란을 회피하기보다 자신의 강점인 연기력으로 대중의 마음을 돌렸다. 그의 논란 극복이 응원받는 이유다.


'그린마더스클럽' 종영 이후 다양한 캐릭터로 활약할 그의 행보에 팬들은 따뜻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