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혜성, 21년째 해결하지 못한 고질병…십자인대 파열 수술만 수 차례

by텐아시아

텐아시아

신혜성/사진=텐아시아 DB

장수 그룹 신화의 메인보컬인 신혜성에게 또다시 악재가 닥쳤다. 20여년 전부터 문제였던 무릎의 상태가 계속 안 좋아지며 수술을 받게 된 것. 특히 신화 막내 앤디의 결혼식에서도 혼자만 무대에 서지 못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앤디 이은주 부부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앤디의 결혼을 축하해주기 위해 신화 완전체가 모이기도. 마지막으로 신혜성도 모자를 눌러쓰고 나타났다. 앤디는 "저도 너무 오랜만에 만나서 반갑기도 했는데 (신혜성이) 건강 상황이 많이 안 좋다. 다리도 다치고 목도 안 좋다. 컨디션이 안 좋은데 와줬다"고 고마워했다.

텐아시아

'동상이몽2'/사진 제공=SBS

또 다쳤냐고 묻는 김동완에 신혜성은 “하필 결혼식 이틀 전에”라고 말했다. 다쳐 수술한 다리냐 묻는 김동완에 앤디는 “무릎 십자인대 두 다리를 다 수술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신랑과 신부 행진 때 사회를 보던 개그맨 양세찬이 제안해 즉흥적으로 신화의 '퍼펙트맨' 노래가 나왔다. 이에 멤버들은 무대에 올라 여전한 칼군무를 선보였다. 올해 데뷔 24주년을 맞이한 신화가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전설의 무대를 써 내려간 것.


다친 신혜성은 무대에 함께 참여할 수는 없었지만, 마음만으로는 결혼식을 꽉 채우기에 충분했다. 장수 아이돌의 묵직한 우정이 느껴지기도.

텐아시아

'동상이몽2'/사진 제공=SBS

사실 신혜성의 무릎은 21년 전부터 계속해서 그를 괴롭혀왔다. 2001년 콘서트에서 왼쪽 무릎 전방 십자인대 완전 파열로 수술받았던 신혜성은 같은 해 게릴라 콘서트에서도 오른쪽 내부 측부 인대 파열로 골머리를 앓았다. 고질적인 무릎 문제에 콘서트에서 쓰러진 횟수는 셀 수도 없을 정도.


이후에도 신혜성은 습관적으로 무릎 탈골 증상을 겪어왔다. 2012년 3월 신화 14주년 콘서트에서도 신혜성은 무릎 부상으로 쓰러져 앉은 채 활동을 이어갔다.


당시 담당 의사는 신혜성에게 “관절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재발 방지와 더 큰 부상을 막기 위해 수술이 시급하다”며 수술을 권했지만, 신혜성은 신화 활동을 마친 후 수술받겠다는 입장을 고수한 바 있다.


같은 그룹 멤버인 김동완은 2015년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혜성이 양쪽 무릎이 다 안 좋은 상황이다. 빨리 수술하라고 잔소리 중이다"라고 언급하기도. 오랫동안 우정을 쌓아온 멤버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텐아시아

신혜성/사진=텐아시아 DB

최근 신화에게는 여러 사건, 사고들이 있었다. 각자의 결혼과 신혜성의 투병이 있었지만, 신화는 여전했다. 오히려 시간이 흘러 세월의 더께가 주는 여유가 있었다. 소속사와 계약이 끝난 후 해체하지 않고 이름을 지키며 계속 완전체로 활동한 최초의 그룹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셈.


21년째 고질적인 무릎 문제로 최근 또 수술받았던 신혜성 역시 멤버들과 함께라면 투병 생활을 이겨낼 수 있을듯하다. 회복 중인 신혜성이 무대 위에서 감동을 주는 날을 기다리며 그의 앞날을 응원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