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두루마리 휴지 식탁 위에서 쓰면 안 되나?

byTOPA

두루마리 휴지 식탁 위에서 쓰면 안

입을 닦기에는 위험하다 – NO
원래 화장실에서 쓰기 위한 것이다 – YES

 

서양인이 한국에 와서 어색하게 (혹은 불편하게) 느끼는 것 중 하나가 ‘화장실 밖에서도, 특히 식탁 위에서도 두루마리 휴지를 만나게 되는 것’임은 이미 잘 알려졌습니다. 오랜 세월 캠페인도 하고, 저렴한 냅킨 상품도 많아지면서 이제 허름한 식당에 가도 식탁 위의 두루마리 휴지는 거의 사라졌습니다. 그렇지만 한국 사람들의 집안을 들여다보면? 아마 아직도 주방 근처에서, 책상 위에서 허드레로 쓰이고 있는 두루마리 휴지가 많이 있을 것입니다. 익숙하고 부담이 없으니까요.

 

서양인들은 왜 두루마리 휴지를 화장실에서만 쓰려고 할까? 그것은 두루마리 휴지의 역사, 그리고 그 이름과 관계가 있습니다.

 

두루마리 휴지는 두꺼운 원통형 종이를 심으로 하여 휴지를 둘둘 말아놓은 것을 말합니다. 휴지심에 휴지를 감아둔 것이지요. 우리는 이것을 ‘두루마리 휴지’라고 하거나 그냥 ‘휴지’라고 부릅니다. 일상적으로 아무 용도에나 사용하는 만능 휴지지요. 그렇지만 이렇게 생긴 휴지 상품의 최초 용도는? 화장실 전용입니다. 항문을 닦아내기 위한 용도이지요. 그래서 영어로 toilet paper(혹은 toilet roll)입니다. 한국인도 처음부터 이 휴지를 (항문을 닦기 위한) ‘화장실용 휴지’라고 불렀다면, 적어도 입을 닦는 용도로 이 휴지를 사용하지는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사실 한국인이 사용하고 있는 두루마리 휴지도 화장실 전용입니다. 알고 보면 상품명도 ‘화장실용 화장지’입니다. 화장실에서만 사용하라는 경고 문구가 큼지막하게 적혀있기도 합니다. 화장실용으로만 사용할 것, 식당이나 가정에서 냅킨으로 사용하지 말 것.

두루마리 휴지 식탁 위에서 쓰면 안

그렇다고 저 경고 문구에 지나치게 긴장할 필요는 없습니다. 두루마리 휴지에 저 경고 문구를 넣는 것은 의무니까요. 폐지를 재활용하여 생산한 휴지는 형광증백제가 검출될 수 있으므로 두루마리 휴지에는 일괄적으로 저러한 경고 문구를 의무적으로 넣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지만 저러한 경고 문구가 있더라도 천연펄프로만 생산된 화장지는 냅킨으로 사용하여도 무방합니다.

 

[관련 글] 두루마리 휴지를 고르는 방법

 

그럼 화장실 밖에서 두루마리 휴지를 사용하는 것이 무엇이 문제인가? 사실 별문제 없지요. 우리 가족이 불편함이 없다면 손님도 없는 우리 집 식탁 위의 두루마리 휴지를 치울 필요는 없습니다. 각자가 집에서 두루마리 휴지를 어떤 용도로 활용하든 그것은 남들이 상관할 바가 아니지요.

 

그렇지만 사회적인 맥락에서는 두루마리 휴지가 화장실 밖에서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내복 차림으로 손님을 맞거나, 잠옷을 입고 외출하지 않는 것처럼 이런 것은 그것이 외부인에게 드러났을 때 어떤 불편함을 주는지가 문제입니다. 두루마리 휴지를 보면 가장 쉽게 연상되는 것이 화장실인 만큼 상대방이 외국인이든 아니든 손님 앞에서는 두루마리 휴지를 치워두는 것이 좋겠지요. 어쨌든 두루마리 휴지의 모양 자체가 ‘화장실 휴지걸이’에 걸기 위한 것이니까요.

두루마리 휴지에 대한 몇 가지 이야기

두루마리 휴지 식탁 위에서 쓰면 안

● 화장실용 휴지 ‘상품’이 최초로 등장한 것은 1857년이라고 합니다. 그리 오래되지 않은 것 같기도 하면서, 1970년대까지도 신문지로 뒤처리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우리나라 사람들의 생활을 생각하면 꽤 긴 역사를 가진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 최초의 화장실 휴지 상품은 미국의 조지프 가예티(Joseph Gayetty)가 현재의 두루마리 형태가 아닌 낱장의 종이를 모은 형태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때 상품의 선전 문구는 “우리 시대의 필수품! 화장실용 약품 처리된 휴지”였습니다. (The greatest necessity of the age! Gayetty’s medicated paper for the water-closet.) 일반인을 위한 상품은 아니었고 의료 보조용품으로 치질 환자를 의한 것이었는데 그다지 상업적인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고 합니다.

 

● 두루마리 휴지가 대중화되며 상업적으로 성공한 것은 1890년 스콧 형제가 설립한 스콧 페이퍼 (Scott Paper Company)에서 내놓은 두루마리 휴지를 기점으로 합니다. 스콧 페이퍼는 훗날 킴벌리 클라크와 합병하여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스카트’라는 상품명으로 주방용 제품만 판매하고 있습니다.

 

● 최초의 두루마리 휴지는 절취선이 없었다고 합니다. 공중화장실의 점보롤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