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진분홍 배롱나무꽃으로 수놓은 황홀한 여름, 담양 명옥헌 원림

by대한민국 구석구석

명옥헌 원림에서 진분홍 배롱나무꽃에 파묻힌 아이들<사진제공 : 담양군청 녹색관광과>

‘대나무의 고장’ 담양 하면 초록이 떠오르지만, 여름엔 다르다. 날이 더워지면 배롱나무가 주인공으로 등장해, 담양 곳곳이 진분홍빛으로 물든다. 그중에 압도적인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 고서면에 있는 담양 명옥헌 원림(명승 58호)이다.

여름이면 정자 앞 연못에 연꽃도 흐드러지게 핀다.

7월 말 농염한 배롱나무꽃이 활짝 핀 이곳에 발을 디디면, 별세계에 온 듯 착각에 빠진다. 그림처럼 들어앉은 정자와 독야청청 푸른 잎을 자랑하는 소나무, 붉은 꽃이 만발한 배롱나무가 환상적인 소우주를 보여준다. 정자 앞 연못은 이 풍경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세상에”와 같은 감탄사가 자동으로 나오고, 여기저기서 “좋다”는 말이 들린다.

진분홍빛으로 물든 명옥헌 원림<사진제공 : 담양군청 녹색관광과>

배롱나무는 이름도 많다. 꽃이 100일 동안 핀다고 해서 ‘백일홍’, 줄기를 간지럽히면 가지가 움직인다고 ‘간지럼나무’라고도 한다, 농부들은 배롱나무꽃이 질 때쯤 쌀밥을 먹는다 해서 ‘쌀밥나무’라고 한다. 배롱나무는 서원이나 사찰에서 흔히 보인다. 100일 동안 피고 지는 배롱나무꽃처럼 끊임없이 학문과 마음을 갈고닦으라는 뜻이다.

뒤에서 본 명옥헌

명옥헌 원림은 담양 소쇄원(명승 40호)과 함께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민간정원이다. 명옥헌의 역사는 조선 시대 선비 오희도에서 출발한다. 벼슬에 큰 관심이 없던 그는 ‘세속을 잊고 사는 집’이라는 뜻의 망재(忘齋)를 지었다. 오희도가 세상을 떠나고 아들 오이정이 아버지를 기리기 위해 정자를 세우고 나무를 심었다. 여름이면 뭇사람을 설레게 하는 명옥헌 배롱나무의 시작이다.

긴 세월만큼 굵고 거친 명옥헌 앞 배롱나무

명옥헌 원림에는 수령 100년이 넘은 배롱나무 20여 그루가 있다. 길에서 보는 가느다란 배롱나무와 차원이 다르다. 긴 세월만큼 굵고 거칠다. 배롱나무는 정자 주변의 소나무, 느티나무, 동백나무와도 어우러진다. 아담한 명옥헌 마루에 앉아 붉은 축제를 보노라면 가슴속에 뜨거움이 올라온다.

조선 시대 정원에 나타나는 방지원도형 연못

명옥헌 원림은 연못을 품고 있다. 입구에 큰 연못이 있고, 정자 뒤에 작은 연못이 있다. 조선 시대 정원에 나타나는 방지원도(方地圓島)형 연못으로, 연못 가운데 자그마한 섬이 있다. 옆에 계곡이 있어 비가 온 뒤에는 청아한 물소리가 들린다. 옥이 부딪히는 소리가 난다 해서 ‘명옥헌’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정자 뒤쪽에 ‘명옥헌 계축(鳴玉軒 癸丑)’이라고 새겨진 바위도 있다. 우암 송시열 선생의 글씨라고 전해진다.

인조가 오희도를 여러 번 찾아온 일을 뜻하는 ‘삼고(三顧)’ 편액

소박한 명옥헌에 ‘삼고(三顧)’라는 편액이 눈에 띈다. 인조가 왕위에 오르기 전 오희도를 중용하기 위해 세 차례 찾아온 일을 알려준다. 이때 타고 온 말을 묶어둔 은행나무(전남기념물 45호)가 후산마을에 있다. ‘인조대왕 계마행(仁祖大王 繫馬杏)’이라고 불리는 은행나무로, 높이가 30m나 된다.

인조가 타고 온 말을 묶어둔 후산리 은행나무

효심 깊은 오희도는 당시 연로하신 어머니를 모셔야 한다는 이유로 인조반정에 참여하지 않았다.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삼년상을 치른 뒤에야 과거를 치렀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관직에 나간 해에 천연두에 걸려 41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오희도의 애틋한 효심 때문인지, 아쉬운 죽음 때문인지 명옥헌 이야기를 듣다 보면 배롱나무꽃이 더욱 붉게 다가온다. 명옥헌 부근에 오희도의 16대손 오병철 씨가 어머님을 모시고 살고 있어, 옛이야기가 생생하게 느껴진다.

명옥헌에서 내다본 바깥 풍경이 싱그럽다.

명옥헌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줬다. 황지우의 시 ‘물 빠진 연못’, 심상대의 단편 〈명옥헌〉 등 수많은 작가가 명옥헌을 소재로 작품을 남겼다. 여름이면 사진가와 여행객이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다. 고즈넉한 명옥헌의 매력을 제대로 만나고 싶다면 이른 아침에 찾기를 추천한다. 명옥헌은 담양오방길 4-2코스 싸목싸목누정길에 속해, 입구에 스탬프가 있다. 혼잡도 피하고 주민을 존중하기 위해 자동차는 마을 입구 주차장에 두고 올라가자. 입장료는 없다.

죽화경에서 만난 산수국

명옥헌에서 배롱나무를 본 뒤에는 수국을 만나러 갈 차례다. 봉산면 유산리에 자리한 죽화경은 전라남도 2호 민간정원으로, 장미와 수국이 볼 만하다. 담양의 특징을 살려 꽃이 대나무 줄기를 타고 피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정원 끝자락에 오르면 무등산이 한눈에 들어온다. 8월 5일부터 9월 20일까지 유럽수국축제도 열릴 예정이다. 입장료는 어른 5000원, 청소년 4000원, 어린이 3000원으로, 차 한 잔이 포함된다.

해동문화예술촌 건물에 그린 벽화는 포토 존으로 인기다.

해동문화예술촌은 막걸리 주조장을 리모델링한 복합 문화 예술 공간이다. ‘예술로 문화를 빚는다’는 슬로건 아래 각종 공연과 전시가 열린다. 건물마다 독특한 벽화가 있어 포토 존으로 인기다. 해동문화예술촌 옆 옛 교회 건물도 놓치지 말자. 현재 공연 연습 공간으로 사용하는데, 내부 스테인드글라스가 인상적이다. 담양의 각 행정구역을 상징하는 이미지를 담았다.

푸조나무와 팽나무, 벚나무 등이 어우러져 걷기 좋은 관방제림

푸조나무와 팽나무, 벚나무 등이 어우러진 담양 관방제림(천연기념물 366호)은 걷기 좋다. 산림청과 사단법인 생명의숲, 유한킴벌리가 공동 주최한 아름다운숲전국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곳이다. 관방제림은 연인들이 많이 찾으며, 유명한 국수거리도 여기에 있다. 해가 지면 관방제림 건너편 플라타너스길에 가보자. 300m 가로수 길에 조명을 설치해, 별이 쏟아지는 듯한 경관이 연출된다.

관방제림 건너편 플라타너스길의 밤 풍경

〈당일 여행 코스〉
담양 명옥헌 원림→죽화경→해동문화예술촌→담양 관방제림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담양 명옥헌 원림→삼지내마을→죽화경
둘째 날 / 해동문화예술촌→죽녹원→담양 관방제림

여행 정보

○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죽화경

○ 문의 전화
 - 담양 명옥헌 원림 061)380-3752
 - 담양군관광안내소 061)380-3114
 - 죽화경 010-8665-7884
 - 해동문화예술촌 061)383-8246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광주,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수시(05:30~다음 날 02:00) 운행, 약 3시간 20분 소요.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정류장에서 311-1번 좌석버스 이용, 서방시장(남) 정류장에서 7-1번 농어촌버스 환승, 연동(담양) 정류장 하차, 명옥헌 원림까지 도보 약 1km.
* 문의 :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 자가운전 정보
경부고속도로→천안 JC에서 광주·전주·세종 방면→장성 JC에서 고창담양고속도로, 순천·고창 방면→담양 JC에서 광주·고서 JC 방면→창평 IC에서 광주·무등산국립공원·소쇄원 방면→후산길 방면 좌회전→명옥헌 원림 주차장

○ 숙박 정보
- [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언노운호텔 : 담양읍 담주1길, 061)382-2600
- [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대나무이야기호텔 : 담양읍 지침리, 061)382-1335
- [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고택한옥에서: 담양읍 창평면 돌담길, 061)382-3832
· 한국관광 품질인증 이란?
  ☞ 숙박, 쇼핑 등 관광시설과 서비스에 대한 품질을 국가에서 인증하는 제도로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발되며, 다양한 사후관리를 통해 품질을 유지합니다.
  ※ 더 많은 품질인증업소가 궁금하시다면? KQ 접속!
 - 담양리조트 : 금성면 금성산길, 061)380-5000
 - 부호텔 : 담양읍 무정로, 061)381-2200
 - 매화나무집 : 창평면 돌담길, 010-7130-3002
 - 소아르호텔 : 담양읍 메타프로방스3길, 070-4938-8700
 - 담양금성산성오토캠핑장 : 금성면 새덕굴길, 061)383-7272

○ 식당 정보
 - 덕인관 : 떡갈비, 담양읍 죽향대로, 061)381-7881
 - 남도예담 : 떡갈비정식, 월산면 담장로, 061)381-7766
 - 전통창평국밥 : 암뽕순대국밥·선지국밥, 창평면 사동길, 061)381-8253
 - 미소댓잎국수 : 죽순비빔국수·물국수, 담양읍 객사3길, 061)381-9789
 - 승일식당 : 숯불돼지갈비·냉면, 담양읍 중앙로, 061)382-9011
 - 한상근대통밥집 : 대통밥정식·돼지숯불갈비, 월산면 담장로, 061)382-1999
 - 전통식당 : 한정식, 고서면 고읍현길, 061)382-3111

○ 주변 볼거리
한국가사문학관, 담양 소쇄원, 담양 식영정 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