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요즘 강남 엄마들은 다 따라 한다는 하버드 공부법 

by북적북적

1시간 공부 → 10시간 효율? 이런 공부법이 진짜 있나요?

강남 유치원생 오모군의 하루 일과표가 화제였습니다. 아직 유치원생인 아이가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공부하는데 쓰고 있어 놀라움과 안타까운 반응이 나왔습니다.

사실 우리나라 학생들은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공부하는데 씁니다. ‘오래 공부하는 것이 곧 좋은 성적을 얻는 방법’이라고 생각하며, 공부하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더 만들기 위해 밥 먹는 시간, 잠자는 시간, 가족이나 친구와 보내는 시간을 포기하는 아이들이 많죠.


이러한 현실도 안타깝지만 시간을 쏟아 열심히 공부해도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사실이 더욱 절망적입니다.

제 머리가 나쁜가 봐요

학생들은 결국 ‘더 오래 공부해야 해’라는 결론을 내고 다시 책상에 앉아 더 많은 시간을 포기하게 됩니다.


이 비극의 악순환은 잘못된 방법으로 공부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하버드대 인지심리학 교수이자,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학습법 전문가인 윌링햄 교수는 무려 20여 년 동안 전국의 학생과 교사들을 만나며 인지심리학과 신경과학을 공부법에 적용하는 방법을 연구했습니다.

그리고 20년 연구 결과를 집대성하여 최소의 노력으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초효율 공부법을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하나의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공부법 알려주는 책은 대개 공부를 잘한 누군가의 경험담이라서 근거 있는 얘기인지, 독자에게도 맞는 방법인지 알기 어렵습니다. 반면 윌링햄 교수의 공부 비책은 풍부한 실험·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좀 더 객관적인 접근을 시도합니다.


‘실수로 틀리지 않으려면 시험 볼 때의 루틴(습관)을 만들어라’ ‘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 아니라 설명할 수 있다는 의미다’ 처럼 구체적 지침을 제시합니다. 이를 거울삼아 각자의 공부 습관을 돌아볼 수 있습니다.

아이가 오랜 시간 책상에 앉아 있는데 성적이 나오지 않아 스트레스 인가요?

제대로 공부를 하고 있는 건지 의심이 드나요?

의심만 말고 아이의 뇌를 작동 방식을 고치세요! 

당신 아이의 뇌는 잘못이 없습니다!

뇌의 작동 원리를 알고 그 원리를 적용해 공부한다면, 짧은 시간에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입니다.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