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랜선라이프' 나름, 가성비 맛집 탐방 '만원의 행복'

by엑스포츠뉴스

'랜선라이프' 나름, 가성비 맛집 탐

크리에이터 나름이 초 가성비 맛집 탐방에 나섰다.


5일 방송된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에서 나름은 경기도 안양시로 향했다. 나름이 도착한 곳은 빽빽하게 학원이 들어찬 곳이었다. 특히 이곳은 드라마 'SKY캐슬' 마지막 회 촬영지이기도 했다.


나름은 "소문으로 듣기에 학원가라서 학생들이 많다 보니까 자장면을 싸게 판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나름이 찾아가고자 한 곳은 배고픈 학생들을 위해 자장면을 천 원에 파는 곳이었다.


나름은 "다른 크리에이터분들은 천 원 자장면만 드시고 가셨더라"며 "여기는 5천 원 탕수육을 시키면 천 원 자장면을 하나 준다. 탕수육 시키고 자장면 공짜로 먹고 군만두도 시켜서 만 원의 행복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나름이 향한 곳은 유명 맛집답게 손님들이 많았다. 나름은 "학원가라서 주말에 왔더니 그래도 많다"고 했다. 나름은 이미 두 달 전 방문했으나 내부 공사 중이라서 먹지 못한 바 있다. 나름은 탕수육, 볶음밥, 군만두, 자장면 1개를 주문해 만 원을 꽉 채웠다.


나름은 자리에 앉기 전 가게 소개부터 하고 2층으로 향했다. 이어 구석진 자리에 앉았다. 이는 다른 사람의 초상권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나름은 "다락방에서 먹는 느낌"이라고 말하면서 카메라 앵글을 체크했다.

'랜선라이프' 나름, 가성비 맛집 탐

나름은 모든 음식이 나오자 방송 녹화를 시작했다. 나름은 "일반 중국집보다 보통보다 조금 작은 정도의 양"이라고 설명하며 자장면을 비볐다. 나름은 두 그릇 모두 잘 비빈 뒤 "자장면 윤기가 장난 아니다"라며 감탄했다. 나름은 자장면을 맛본 뒤 "소스가 살짝 묽다. 맛이 묽다는 게 아니라 질감이 묽어서 잘 비벼지는 것 같다. 다진 고기도 들어가고 채소도 들어간다. 들어갈 만한 애들은 다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탕수육에 대해서는 "모두 좋아하실 것 같다"고 설명한 뒤 폭풍 흡입에 나섰다. 나름은 "소스도 안 찍고 간장도 안 찍은 게 제일 맛있다"고 했다. 또 "볶음밥의 간이 세지 않는데 간이 딱 맞다. 짜장이 없어도 딱 맞다"면서 "아쉬운 게 짬뽕 국물이다. 볶음밥이 3천 원이라는 것에 짬뽕 국물을 바라면 안 될 것 같다"고 했다. 나름은 깔끔하게 모든 메뉴를 비워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