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나의 미녀 인생

거울을 딛고 무대 위에 올라서기 위해

by예스24 채널예스

'못난이'라는 한 마디는 길렌의 마음에 구멍을 뚫기 시작해 인생 내내 그녀를 따라다니며 상처를 입힌다. 길렌은 자신이 동화 속 주인공들과 다르게 생겼다는 것을 깨달았지만 실제 생활에서도 공주들, 즉 미녀들이 존재한다는 것도 알게 된다. 그때부터 길렌은 사람들 눈에 띄지 않도록 마치 벽처럼 행동한다. 그럼에도 아이들은 너무나 쉽게 '못난이 길렌'이라 부르고 그녀를 놀린다. 길렌은 생각한다. 못생김이라는 심각한 병은 평생을 달고 살아야 하며 자신을 어디서나 구속하고 방해한다고. 길렌은 자신에게 주어진 이 '못생김'이라는 저주에서 평생 벗어날 수 없는 걸까.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나의 미녀 인생

프랑수아 베고도 글/세실 기야르 그림/김희진 역 | 미메시스


못난이 길렌의 아름다운 인생 『나의 미녀 인생』은 소설가 프랑수와 베고도가 글을 쓰고 신예 만화가 세실 기예르가 그림을 그린 페미니즘 그래픽노블이다. [도서 상세정보]

추천 기사

  1. [소르본 철학 수업] 당신에게 보내는 희망의 시그널
  2. [사자를 숨기는 법] 아이리스는 사자를 어디에 숨길까요?
  3. [너무 신경썼더니 지친다] 자신감을 낼수록 나에게 맞는 사람이 모이고 편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