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논란의 선발'서 '득점왕 후보'로…황의조의 반전 드라마

by연합뉴스

우즈베크와 8강전서 다시 해트트릭 폭발…대회 8골로 득점 선두

승부처 연장전서는 페널티킥 얻어내 '일등 공신' 활약

'논란의 선발'서 '득점왕 후보'로…

황의조(26·감바 오사카)를 둘러싼 '논란'으로 시작됐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가 '황의조의 대회'로 바뀌었다.


황의조는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대회 8강전에서 한국의 4골 중 3골을 책임져 연장전 끝 4-3 승리의 발판을 놓는 '특급 활약'을 펼쳤다.


그는 이번 대회 6∼8호 골을 몰아넣으며 전체 득점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한국의 승리를 결정짓는 골은 황희찬(잘츠부르크)의 발끝에서 나왔지만, 황의조의 세 골과 연장전 페널티킥 획득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


대회를 앞두고 와일드카드로 이름을 올리자 김학범 감독의 옛 클럽 제자였다는 이유로 '인맥 축구' 논란에 시달린 황의조는 "내가 더 잘해야 한다"면서 마음을 다잡고 인도네시아에서의 반전을 다짐했고, 실현했다.


그는 바레인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결승 골을 포함해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보란 듯이 논란을 잠재웠다. 약체를 상대로 거둔 6-0 대승 속에서도 빛난 활약이었다.


17일 말레이시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대표팀의 충격패 속에 유일하게 득점을 기록하며 마지막 자존심을 지킨 것도 그였다.

'논란의 선발'서 '득점왕 후보'로…

키르기스스탄과의 3차전에서 득점포를 쉬어간 황의조는 단판 승부 첫 경기인 23일 이란과의 16강전에서 다시 결승 골을 터뜨려 팀의 2-0 승리에 앞장섰고, 이날도 순도 100%의 골을 몰아쳤다.


득점 장면도 모두 인상적이었다.


전반 5분 김민재(전북)로부터 볼을 받은 손흥민이 중원부터 수비를 달고 돌파하며 건넨 패스를 황의조는 한 번 컨트롤한 뒤 상대 골키퍼가 뻗은 팔과 다리 사이로 절묘하게 집어넣었다.


이어 1-1로 맞선 전반 35분엔 이진현(포항)이 왼쪽 측면에서 태클로 따낸 공이 황인범을 거쳐 연결됐고, 황의조가 페널티 아크 뒤에서 보낸 오른발 중거리 슛이 그대로 들어갔다.


황의조의 두 골에도 한국이 연이어 실점하며 2-3으로 끌려다니던 후반 30분에는 다시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들며 넘어지는 골키퍼를 피해 오른발 슛을 꽂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연장전까지 끌려간 연장 후반 12분엔 페널티킥을 얻어내 황희찬의 결승 골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쯤 되면 '만약 황의조가 없었다면…'이라는 가정이 아찔해질 정도다.


황의조는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 취임 이후 처음으로 발표된 국가대표 명단에도 이름을 올려 활약상을 인정받았다.


클라이맥스를 향해 달리는 황의조의 아시안게임 '반전 드라마'가 금빛 해피 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까. 이제 단 두 경기가 남았다.


(브카시[인도네시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