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by연합뉴스

유튜브로 보기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곤충, 이제는 약으로 드세요"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엔토모패지(entomophagy)'


'사람이 곤충을 먹는 관행(the practice of eating insects, especially by people)'을 의미하는 이 용어가 처음 사용된 영어 기록은 1871년이라고 합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세계 여러 나라에서 곤충을 섭취해 왔죠. 자료: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식용곤충산업의 현황과 전망(2017)'


"곤충은 고지방, 고단백질, 비타민, 섬유질, 미네랄 등이 풍부한 영양가 높은 건강식품이다"


세계식량농업기구(FAO)는 식용곤충을 미래 식량난 해결의 대체 식품으로 선정하기도 했습니다. 전 세계 약 20억명이 곤충을 먹고 1천900여 종이 식용곤충으로 추산되죠. 자료: 세계식량농업기구(FAO)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종의 식용곤충을 식품공전에 등록한 상태입니다. 이들은 자유롭게 식품원료로 사용이 가능한데요.


  1. 7종: 메뚜기, 누에 번데기, 백강잠, 갈색거저리 유충(고소애), 쌍별 귀뚜라미(쌍별이), 흰점박이꽃무지 유충(꽃벵이), 장수풍뎅이 유충(장수애)
  2. 식품공전: 식품의약품안전처 운영, 식품공전에 관한 규정 및 고시정보 제공

하지만 식용곤충 식품을 먹은 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사례도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식용곤충 식품 섭취 경험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2%인 46명이 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먹거리를 넘어서 곤충의 의약품 활용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한의학연구원은 곤충추출물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개선 효과를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1. 비알코올성 지방간: 지방산이 중성지방 형태로 간세포 내에 5% 이상 축적된 형태. 오랜 시간 놔두면 간염, 간경변 등 심각한 간 질환 일으킬 수 있다.

관절염에 좋다고 알려진 '왕지네'는 아토피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왕지네에서 추출한 항생물질로 동물 실험을 한 결과 기존 치료제보다 15~42% 치료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죠. 자료: 농촌진흥청


단백질이 많은 곤충 식품이 수술환자의 회복을 돕는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갈색거저리 애벌레로 만든 곤충식을 섭취한 환자는 환자식만 먹은 환자보다 영양 상태가 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료: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갈색거저리를 이용한 식사 섭취에 따른 영양 섭취 및 영양상태 변화 : 수술 후 환자를 대상으로(2016)’


과거 특허청 보도자료에 따르면 곤충 소재 의약품 관련 출원도 꾸준히 증가했습니다. 2005~2009년에는 매년 10건 안팎이었던 출원 건수가 2010년 이후 20건을 넘어섰죠. 자료: 특허청


황재삼 농촌진흥청 곤충산업과 연구관은 “곤충을 소재로 한 신약 개발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면서 “의약품화를 위해선 돈이 많이 들기 때문에 국가에서 투자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이지성 장미화(디자인) 인턴기자 junep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