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머스크 터널 놓고 '울퉁불퉁 험로 vs 한줄기 빛' 평가 엇갈려

by연합뉴스

"속도 5~6배 높여야" 지적…터널 굴착 경제성엔 높은 점수

2028 LA올림픽까지 체증 해소 약속…CNN "어느 정도 현실이 돼"

머스크 터널 놓고 '울퉁불퉁 험로 v

일론 머스크가 18일(현지시간) 공개한 지하 교통 터널의 모습. 테슬라 모델 X가 터널 입구로 들어서고 있다. 이 터널은 도심 교통 정체를 해소한다는 목표 아래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 건설됐다. [AP=연합뉴스]

"지금까지는 그저 울퉁불퉁한(bumpy) 길이었다."(LA타임스)


"머스크에게 어려웠던 한 해, 터널의 끝에는 한 줄기 빛이 있었다."(워싱턴포스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도시교통의 혁명을 호언장담하며 18일 저녁(현지시간) 공개한 로스앤젤레스(LA) 지하 교통터널 '루프'(Loop)에 대한 미국 언론의 평가가 엇갈린다.


머스크가 설립한 터널굴착 전문기업 '더 보어링 컴퍼니'(The Boring Co)가 LA 남부 호손에서 LA국제공항(LAX) 쪽으로 1.14마일(1.83㎞)에 걸쳐 시공한 '루프'를 직접 경험한 미디어 관계자들은 한 편에서 환호하고, 다른 한 편에서 실망감을 표출했다.


벽 없는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오리어리 스테이션'에서 모델 X를 타고 지하 9m 땅속으로 내려간 탑승자들은 지름 3.65m의 좁은 터널을 단 3분 만에 통과했다.


일부는 놀이공원의 롤러코스터 같다고 했고, 댄스클럽에 온 분위기라는 반응도 나왔다. 멀미했다는 탑승자도 있었다.


머스크는 "시간이 없었다"고 변명하면서도 "내게는 유레카(바로 이것)의 순간이다. 앞으로는 유리처럼 매끄럽게 미끄러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LA타임스는 "머스크가 완전한 자율주행차를 약속했지만, 현실은 그저 그런(modest) 수준이었다"면서 모델 X는 완전히 수동으로, 그것도 인디애나폴리스 500(자동차경주) 출신의 숙련된 드라이버가 몰았다고 꼬집었다.


이 신문은 작년에 내놓은 지도에는 LAX뿐 아니라 유니언 스테이션, 게티 센터, 다저스타디움도 있었다면서 의구심을 드러냈다.


머스크는 LA에서 올림픽이 열리는 2028년을 '약속의 해'로 제시하면서 "10년은 무한처럼 들린다"라고 말했다.


IT 매체 '더 버지'는 터널 굴착기기에 관심을 표시했다.


보어링 컴퍼니의 첫 번째 터널 굴착기는 '고도'(Godot)로 불렸다. 극작가 사뮈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에서 따온 것이다.


두 번째는 '라인 스톰'(Line Storm)이다.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에서 따왔다.

머스크 터널 놓고 '울퉁불퉁 험로 v

지하터널을 달리는 차량[AP=연합뉴스] [2018.12.19 송고]

더 버지는 "보어링 컴퍼니 웹사이트를 보면 첫 번째 굴착기보다 달팽이의 진행 속도가 14배 빠르다고 한다. 이들의 목표는 달팽이를 이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머스크가 1.83㎞의 터널을 파는 데 1천만 달러(113억 원)만 들인 것에는 경이롭다는 반응이 주류다. 통상 터널 굴착에는 1마일(1.6㎞)에 10억 달러의 비용이 투입된다.

머스크 터널 놓고 '울퉁불퉁 험로 v

보어링 컴퍼니의 터널 굴착기

USA투데이는 "머스크는 단돈 1달러만 받고 교통체증 없는 터널 통근을 제시했다. 지금까지 보어링 컴퍼니의 경제성은 어느 정도 입증됐다"면서도 "여전히 이들의 전략에는 많은 회의론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약속한 시속 240㎞보다 훨씬 느린 시속 60㎞의 속도를 5~6배 끌어올려야 하고 사람들을 더 많이 실어나를 구상도 실현해야 한다는 것이다.


CNN은 "머스크가 2016년 '왜 LA의 꽉 막힌 고속도로에다 온통 시간을 갖다 바쳐야 하느냐'고 분개하면서 던졌던 농담이 이제 어느 정도는 현실이 됐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LA 심장부에 조금은 이상한 '디즈니 라이드'를 가져다 놨다"고 평했다.


그러나 CNN 탑승 기자는 "솔직히 이 정도 속도엔 실망했다"고 털어놨다.

머스크 터널 놓고 '울퉁불퉁 험로 v

벽 없는 엘리베이터에 놓인 모델X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