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도네시아, 연예인 성매매에 발칵…"SNS로 성매수자 물색"

by연합뉴스

"연예인 45명, 모델 100명 성매매 의혹…해외 원정 사례도"

인도네시아, 연예인 성매매에 발칵…"

2019년 1월 6일 성매매 혐의로 체포됐던 인도네시아 TV 드라마 배우 A씨(28)가 조사 후 석방돼 동지바지방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안타라=연합뉴스]

세계 최대 무슬림 인구국인 인도네시아에서 여성 연예인들이 성매매로 적발되는 사건이 벌어져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지난 5일 동(東)자바 주 수라바야에서 TV 드라마 배우 A씨(28)와 모델 B씨(25)를 잇따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각각 8천만 루피아(약 636만원)와 2천500만 루피아(약 200만원)씩을 받고 자카르타에서 수라바야로 가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현지 광산사업가와 함께 수라바야 시내 호텔에 투숙했다가 적발됐으며, B씨는 성매매 후 자카르타로 돌아가려다가 인근 공항에서 경찰에 붙들렸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두 사람에게 성매수남을 물색해 주고 화대의 절반 이상을 받아 챙긴 알선책 2명 등 공범 6명도 함께 체포했다.


알선책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당 연예인들의 홍보물을 게시한 뒤 관심을 보이는 남성들에게 접근해 성매매에 나서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성매매 의혹을 받는 연예인 중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루키 헤르마완 동자바지방경찰청장은 "알선책들을 조사한 결과 연예인 45명과 모델 100명의 이름이 추가로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한 차례 2천500만∼3억 루피아(200만∼2천400만원)의 화대를 받고 같은 방식으로 성매매를 했으며, 일부는 싱가포르와 홍콩 등지로 원정 성매매에 나서기도 했다면서 조만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알선책과 포주 등만을 처벌하는 인도네시아법상 성매매에 나선 연예인들은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A씨와 B씨는 체포된 지 하루 만에 피의자에서 증인으로 신분이 바뀌어 석방됐고, 성매수 남성들은 입건조차 되지 않았다.


인도네시아 아이를랑가 대학 소속 사회학자 바공 수얀토 등 현지 전문가들은 성매수 남성들을 처벌하지 않는 한 인터넷 등을 통한 성매매 확산을 억제할 수 없다면서 관련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 하원은 이와 관련해 조만간 현행 형법을 개정하는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hwang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