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손석희 측 "접촉사고때 동승자 존재 주장 허위…입증 근거있어"

by연합뉴스

프리랜서 기자 주장에 추가 반박…"흠집내기로 사안 본질 흐려"

연합뉴스

손석희 JTBC 사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측이 최근 불거진 폭행 의혹에 대한 추가 입장을 내놓으며 과거 접촉사고 때 동승자가 있었다는 주장 등은 모두 허위라고 반박했다.


손 대표이사 측은 25일 입장을 내고 "손 대표이사의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다는 주장과 일부 보도는 명백한 허위"라며 "이를 증명할 근거도 수사기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이사 측은 그러면서 폭행 의혹과 더불어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다고 주장한 프리랜서 기자 김모 씨에 대해 "이번 사안을 의도적으로 '손석희 흠집내기'로 몰고 가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이사 측은 이어 이번 사안을 둘러싼 모든 루머 작성자와 유포자, 이를 사실로 전하는 매체에 대해 추가로 고소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손 대표이사 측은 또 "문제 당사자인 김 씨가 손 대표이사에게 거액을 요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구체적인 공갈 협박의 자료는 일일이 밝히는 대신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하겠다"고 했다.


앞서 김 씨는 손 대표이사가 2017년 접촉사고 당시 여성 동승자가 있었는데, 자신이 이를 기사화할까 봐 무마하려 애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이사로 추정되는 인물과의 녹취록, 텔레그램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손 대표이사는 전날 입장문과 자신이 진행하는 JTBC 간판 뉴스프로그램 '뉴스룸'에서 김 씨가 접촉사고 기사화를 빌미로 불법 채용 청탁과 협박을 했다며 폭행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