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SNS셀럽의 추락…황하나 주황색 후드티로 얼굴 가린채 압송

by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31)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4일 경찰에 체포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로 압송됐다.

연합뉴스

경찰서로 압송된 황하나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마약 투약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4일 오후 체포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xanadu@yna.co.kr

황 씨는 이날 오후 2시 49분께 경찰 호송차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정문에 도착했다.


그는 카키색 긴 치마에 주황색 후드티를 입고 하얀색 마스크와 검은색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호송차에서 내렸다.


손목에는 수갑을 가리기 위한 흰색 헝겊이 묶여 있었으며 양옆으로 여경이 팔짱을 낀 상태로 이동했다.

연합뉴스

경기 남부지방 경찰청으로 압송된 황하나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마약 투약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4일 오후 체포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xanadu@yna.co.kr

"마약 혐의 인정하느냐", "마약 어디서 구했나", "아버지랑 베프(베스트 프렌드)라는 경찰청장이 누구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황 씨는 이동 내내 고개를 숙여 얼굴이나 표정이 노출되지는 않았다.

앞서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황 씨를 이날 오후 1시 45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체포했다.


황 씨는 이 병원에 입원해 있었지만 어떤 이유로 입원해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황 씨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하던 중 황 씨를 체포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이날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연합뉴스

마약 혐의로 체포된 황하나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마약 투약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4일 오후 체포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xanadu@yna.co.kr

해당 첩보에는 서울 종로경찰서가 수사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황 씨의 과거 필로폰 투약 혐의는 물론 다른 마약 관련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황 씨는 지난 2015년 9월 강남 모처에서 A 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종로경찰서에서 수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경기 남부지방 경찰청으로 압송된 황하나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마약 투약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4일 오후 체포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xanadu@yna.co.kr

당시 종로경찰서는 별다른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2017년 6월께 황 씨를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황 씨는 이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황 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이자 그룹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로 널리 알려졌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서 연예인과 친분을 과시하는 등 SNS 활동을 활발히 하며 셀러브리티(유명인)가 됐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