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국, 단호한 투명성' 독일 언론 평가…중국과의 차이 강조

by연합뉴스

슈피겔 "한국의 접근방식, 전 세계 의료진에 중요한 단서 제공"

연합뉴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에 대한 슈피겔온라인 홈페이지 기사 캡처 [베를린=연합뉴스]

독일 언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국 당국의 방식에 대해 '투명성'을 높게 평가했다.


슈피겔온라인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한국의 전략은 단호한 투명성'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신천지 신도 등을 상대로 한국에서 이뤄지는 대규모 진단 검사 상황을 소개했다.


코로나19 신속 검사를 위해 여러 지방자치단체가 차량에 탄 채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를 운영하는 점도 소개했다.


또, 한국 정부가 스마트폰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데 대해서도 "내용이 대단히 상세하다"고 호평했다.


슈피겔온라인은 "한국 정부는 환자들에게 대단한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이외에도 철저한 투명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이런 접근방식은 전 세계의 의료진들에게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될 때부터 한국 정부는 확진자의 방문 장소와 일시를 매우 정확하게 기록했다"면서 "코로나 19 발생 초기에는 확진자가 많지 않아 수월했지만, 지난 몇 주 동안 확진자 수는 급격히 늘었다"고 전했다.


다만, 슈피겔온라인은 "한국처럼 포괄적으로 정보를 공개하는 방식이 모든 나라의 정보보호법에서 허용되지는 않는다"고 썼다.


슈피겔온라인은 한국에서 코로나19 관련 확진자 동선 등을 제공하는 웹사이트도 소개했다.


프랑크푸르터룬트샤우온라인은 지난달 26일 '한국, 법치국가의 한계 시험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과 한국의 대응 상황을 비교했다.


기사는 중국 우한에서 한 여성이 의지와 상관없이 금속 상자 안에 실려 격리됐다는 사례를 소개하면서 중국 당국의 강제적인 조치에 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확산은 보건체계뿐만 아니라 진보적 민주주의의 자유도 시험에 들게 하고 있다"면서 당국의 집회 금지에도 일부 단체가 서울 시내에서 집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기사는 "이와 달리 중국에서는 분노한 시민사회도 없고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도 벌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불투명한 방식으로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당 간부들에 대해 보도할 수 있는 독립적인 언론매체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사에서는 조지메이슨대학 한국분교 방문학자인 안드레이 아브라하미안 교수가 "한국에서 감염자 수가 많이 나타나는 것은 그만큼 한국이 뛰어난 진단능력을 갖추고 있고 또 자유로운 언론과 민주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공영방송 ZDF도 지난달 28일 대담 프로그램에서 한국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이성적으로 잘 대처하고 있다는 패널의 발언을 전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lkb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