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18억 화소 파노라마에 담긴 낯설지만은 않은 '붉은행성' 풍경

by연합뉴스

화성탐사 로버 '큐리오시티' 촬영 1천여장 짜깁기해 공개

연합뉴스

360도 파노라마 이미지 중 일부 [NASA/JPL-Caltech/MSSS 제공]

'붉은행성' 화성의 360도 파노라마 풍경이 18억 화소의 초고선명 사진에 담겼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JPL)는 4일(현지시간) 화성 탐사 로버 '큐리오시티'(Curiosity)가 게일 크레이터의 샤프산(Mount Sharp)을 오르면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지난해 11월 말에 촬영한 1천여장이 넘는 사진을 꼼꼼하게 짜깁기해 한 장으로 만든 것이다. 이 한 장에 총 18억 화소가 담겨 역대 최고급이다. 사진 속에 펼쳐진 붉은행성은 바위와 구릉, 멀리 보이는 산 등이 황량하기는 해도 지구에도 비슷한 곳이 있어 낯설게만 느껴지지는 않는다.


큐리오시티호는 지구에서 매일 할 일을 정해주는 JPL의 프로젝트 과학자들이 추수감사절 연휴로 자리를 비웠을 때 이 사진들을 촬영했다. 주변 풍경을 찍기 좋은 자리를 잡고 같은 자리에서 사흘에 걸쳐 6시간30분 동안 사진 촬영에만 전념했다. 조도(照度)를 맞추기 위해 화성 시간으로 매일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만 촬영을 했다.


큐리오시티는 화성 착륙 이듬해인 지난 2013년에 마스트에 장착된 마스트캠과 항법용 흑백카메라 내브캠 등을 이용해 로버 본체가 포함된 13억 화소짜리 파노라마 사진을 만든 적이 있다.

360도 파노라마 이미지 설명 동영상 [NASA JPL 제공] 유튜브로 보기

JPL의 큐리오시티 프로젝트 과학자 애쉬윈 바사바다는 "우리 팀의 많은 과학자들이 집에서 칠면조 고기를 즐길 때 큐리오시티는 눈을 즐겁게 할 축제를 준비했다"면서 "360도 파노라마 사진을 만들기 위해 이처럼 많은 공을 들인 것은 처음"이라고 했다. 큐리오시티가 찍은 360도 파노라마 이미지는 이곳에서 직접 돌려가며 볼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eomn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