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자니윤 한국관광공사 감사 임명이 부른 평지풍파

by연합뉴스

"청와대 밀어붙여…문체부 고문·홍보대사 제시"


문화예술 분야에선 한국인 명함을 내밀기 어렵던 시절 미국 연예계에서 전대미문의 성공을 거둔 자니윤. 그는 1980년대 말 우리나라에 토크쇼를 소개하고 붐을 일으킨 주인공이다.


하지만 그가 뜻하지 않게 한국 정치에 남기고 떠난 상흔을 기억하는 사람은 드물 듯하다.


거의 일평생 미국과 한국에서 연예인으로만 산 그가 잠깐이지만 정치와 연을 맺은 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인연 때문이었다.


자니윤은 2007년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했을 때 '박근혜 후원회' 회장을 맡았으며, 2012년 대선 때는 박근혜 캠프에서 재외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에 발탁돼 해외동포들의 표심을 잡는 데 앞장섰다.


그런 그가 박 대통령 당선 직후 한국 국적을 취득하자 정가에선 한국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됐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돌았고, 그러다가 2014년 관광공사 감사에 임명됐다.


하지만 그때, 훗날 박근혜 정부의 몰락을 가져올 중대 사건의 씨앗이 싹텄다는 건 아무도 몰랐다.

연합뉴스

자니윤 [연합뉴스 사진자료]

진상은 2년여가 지난 2017년 초 박근혜 정부에서 첫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유진룡 전 장관의 입을 통해 드러났다.


유 전 장관은 2017년 초 블랙리스트 재판 증인으로 출석해 2014년 장관직을 사임한 건 "자니윤을 한국관광공사 감사로 임명하라는 지시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지시는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서 내려왔는데 낙하산 인사라며 반대하다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는 증언이었다.


문체부 당시 고위관계자는 "청와대에선 애초 자니윤 씨를 관광공사 사장에 내정했었지만 내정 사실이 새어나가자 입장을 바꿔 감사로 받으라고 지시했다. 문체부에선 감사도 어울리는 자리가 아니라 관광공사 고문과 홍보대사를 제시했었다"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에서 조직적으로 문화예술에 대한 사찰·검열을 자행하고 진보 성향 예술인들을 지원에서 배제한 사실을 폭로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사건화한 핵심 인물이다.


흔히 역사에서 가정은 무의미하다지만, 문화예술계에선 만약 자니윤과 유 전 장관의 악연이 없었다면, 그래서 강직함으로 정평이 난 유 전 장관이 문화정책 수장 자리를 더 오래 지켰더라면 이후 상황은 좀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는 말이 나온다.


블랙리스트를 용인할 수 없는 일탈로 보고 저항한 유 전 장관이 박근혜 정부의 내부 비판자로 계속 남아 제동을 걸었더라면 이후 정권의 전횡은 다소 누그러졌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만약 유 전 장관이 박근혜 정부 중반까지 버티다 블랙리스트 문제로 사임해 사건이 좀 더 일찍 불거졌더라면 상황은 다르게 흘러갔을 것으로 보는 사람도 있다.

연합뉴스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재외선대위원장 임명장 받는 자니윤 [연합뉴스 사진자료]

공연한 상상이 아니다. 대통령이 임명하는 공사 사장 자리를 놓고 정권 최고 실세의 청탁을 거절하고 맞서다 낙마한 유 전 장관은 법정에서, 박근혜 정부 초기부터 청와대에서 내려온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를 따르지 않아 갈등이 있었다는 증언도 했다.


실제로 유 전 장관이 물러난 뒤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 사찰·검열은 한층 노골화했고 범위는 확대됐다. 후임인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과 조윤선 전 장관이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나란히 구속기소된 것만 봐도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걸림돌이 사라진 문체부와 문화예술계에 대한 박근혜 청와대의 통제와 전횡은 극으로 치달았다. 그 결과 블랙리스트 사태는 무르익을 대로 익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함께 박근혜 정부를 무너뜨리는 뇌관으로 작용했다.


촛불혁명의 직접적인 도화선이 된 건 태블릿PC 때문에 드러난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였지만, 소문으로 떠돌던 9천명이 넘는 예술인 이름이 담긴 블랙리스트의 존재 사실은 국민의 분노를 키우고 촛불집회의 폭발력을 배가시켰다. 여진은 정권이 바뀐 뒤에도 2년 가까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2014년 관광공사 감사 시절 국회 출석한 자니윤 [연합뉴스 사진자료]

유 전 장관은 블랙리스트 관련자들이 정치적·도덕적 비판에 그치지 않고 형사적 처벌을 받게 하는 데 최선두에 섰다. 그로 인해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비롯한 박근혜 정부 실세들이 줄줄이 법의 심판대에 섰다.


자니윤은 78세 노령에 관광실무 경험도 없이 관광공사 감사에 임명돼 구설에 올랐지만, 블랙리스트 사태와는 무관하다. 박근혜 정부의 출범을 도와 논공행상이 있었지만, 그를 통해 국정농단 같은 박근혜 정부의 실정을 언급하기도 어렵다.


다만 그는 우연히 한국 정치의 거대한 변곡점 위에 서게 됐다고 해야 할까.

연합뉴스

2009년 KBS '아침마당'에 출연한 자니윤 [연합뉴스 사진자료]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abullapi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