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보건연구원·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후보군 38개 확보

by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셀트리온 연구진이 실험실에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체 결합력 시험에 몰두하고 있다. 2020.04.13. [셀트리온 제공]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과 셀트리온[06827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후보군 38개를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결과는 긴급 현안연구 공모과제에 선정된 셀트리온과의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혈액 자원으로부터 항체치료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확보된 것이다.


셀트리온은 1차 코로나19 항체 후보군 300개 중 항원과의 결합력이 높은 106개 항체를 대상으로 1, 2차에 거쳐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 능력을 검증해 38개를 추렸다고 설명했다. 이 중 14개의 항체는 강력한 중화능력을 보였다고 회사는 밝혔다.


중화능력은 항체와 바이러스를 혼합해 숙주 세포에 감염시킨 후 항체에 의해 숙주세포가 살아나는 정도를 알아보는 방식으로 검증한다.


셀트리온과 국립보건연구원은 항체 치료제를 정밀분석하는 한편 동물실험을 통해 효능을 평가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에서는 최종 항체치료제 후보군의 세포주를 개발하기로 했다. 세포주 개발이 완료되면 인체용 임상 물질도 대량 생산할 예정이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정부와 민간의 적극적인 연구 협력 결과"라며 "앞으로 치료제 개발의 조기 달성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jand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