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71표 차 낙선' 민주 남영희, 재검표 포기…"생각 짧았다"

by연합뉴스

김두관 "눈물나는 표차에도 당당한 결정, 자랑스러워"

연합뉴스

남영희 당선인 제21대 총선 인천 동구미추홀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가 4월 2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제물포역 앞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4·15 총선에서 인천 동구·미추홀 선거구에 출마해 '171표 차이'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가 22일 재검표를 포기하기로 했다.


남 후보는 페이스북에 '재검표를 당당히 포기하겠다'는 글을 올려 "'후보의 눈에는 모든 것이 불공정하게 보인다'는 말이 있다. 저도 그 후보의 눈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 더 객관적으로 살펴보니 제 생각이 짧았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지난 20년간 100표 이상의 재검표가 뒤집어진 경우는 없다"며 "잠시는 '뒤집을 수 있다'는 생각도 했지만 그건 후보의 삐뚤어진 눈 때문이었다. 제 눈과 머리를 다시 제자리로 돌리고 보니 제 판단은 착오였다"고 말했다.


이어 "재검표를 생각했던 것은 당선이 중요해서가 아니라 국정농단 세력의 핵심에 또다시 국회의원 배지를 안겨준다는 사실을 인정하기 싫었다"며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만 인정하진 않는다. 배지를 뺏어 오는 날을 제가 비로소 제1의 과제를 완수하는 날로 삼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경남 양산을 당선자인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171표라는 것은 정말 눈물 나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당당한 결정을 하는 인물이 우리 당의 후보였다는 게 정말 자랑스럽다"고 그를 응원했다.


그러면서 "그 마음 하나로 준비하면 반드시 다음 선거는 남 후보의 것이라 믿는다"며 "대승적 결단에 박수를 보내며 이런 일꾼을 하나하나 잘 키워서 국민을 위한 민주당의 항해에 갑판수로, 조타수로, 선장으로, 기관사로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부대변인 출신인 남 후보는 이번 총선 사전투표에서 무소속 윤상현 후보에게 3천920표 차로 이겼지만, 본투표까지 합친 결과 171표 차이로 결국 낙선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bob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