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박근혜, 아버지 암살 뒤 총선 출마 원했다…전두환도 권유"

by연합뉴스

1980년 2월 주한미대사관 본국 보고문 공개…"암살된 대통령 딸의 야심"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04년 한나라당 대표 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을 방문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 암살 이듬해 총선 출마를 희망했다는 내용이 미국 국무부 기밀문서에 기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외교부가 공개한 미 국무부의 5·18 민주화운동 관련 외교문건에 따르면 윌리엄 글라이스틴 당시 주한미국대사는 1980년 2월 2일 국무부에 한국 정치 상황을 보고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마 가능성을 언급했다.


보고서는 "암살된 대통령의 딸에 갑작스러운 야심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사정을 잘 아는 민주공화당 의원에 따르면 박근혜가 다음 총선에 아버지의 고향을 포함한 지역구에서 출마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은 28살로 1981년 3월 치러진 11대 총선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청와대 경호 근무를 통해 박정희 대통령 일가와 친해진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박근혜에게 출마를 권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내용을 주한미국대사관에 전한 소식통은 "전두환은 모든 곳에 있다"고 했다.


보고서는 민주공화당 지도부는 박근혜의 출마가 박정희 시대를 주요 선거 이슈로 만들어 당내 분열을 일으키고 제3당 창당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종필이 박근혜가 출마하지 않도록 설득하려고 할 수도 있지만, 그가 성공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이 문건은 외교부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미국 국무부에 요청해 받은 43건의 기밀해제 문건 중 하나로 민주화운동뿐 아니라 당시 정치 상황에 대한 주한미국대사관의 보고가 포함됐다.


김동현 기자 blueke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