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9살 학대 아동, 4층 베란다 난간·외벽 넘어 목숨 건 맨발 탈출

by연합뉴스

연합뉴스

계부·친모 아동학대 탈출 현장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계부와 친모로부터 가혹한 학대를 당한 9살 피해 초등학생 거주지인 경남 창녕군 한 빌라 11일 모습. 학대 피해 학생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베란다(오른쪽)에서 난간을 통해 옆집(왼쪽)으로 넘어갔다. 2020.6.11 image@yna.co.kr

(창원·창녕=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계부와 친모로부터 가혹한 학대를 당한 9살 피해 초등학생은 맨발로 목숨을 건 탈출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9일 피해 아동 A(9) 양이 거주지인 4층 빌라 베란다 난간을 통해 비어있는 옆집으로 넘어가 맨발로 도망쳤다고 11일 밝혔다.


A 양의 진술에 따르면 A 양의 계부 B(35) 씨와 친모 C(27)는 A 양이 집을 나가겠다고 반항한다는 이유로 이틀 전부터 A 양의 목에 쇠사슬을 묶어 베란다 난간에 고정해두고 방치했다.


밥을 먹거나 화장실에 갈 때는 쇠사슬을 풀어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확인됐다.


A 양은 쇠사슬이 풀린 틈을 타 베란다 난간을 통해 외벽을 넘어 옆집으로 이동했다.


자칫 발을 헛디디면 아래로 추락할 수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이었다.


탈출 당시 A 양의 집에는 친모와 동생들이 있었으며, 계부 B 씨는 없었다.


잠옷 차림에 맨발로 빌라 밖까지 나온 A 양은 한 도로를 뛰어가다 주민에게 발견돼 경찰에 신고됐다.


마침내 지옥에서 벗어나는 순간이었다.


감옥 같았던 거주지에서 탈출한 A양은 거의 탈진상태였다.


발견 당시 A양은 눈에 멍이 들고 손가락에는 심한 물집이 잡혀 있는 등 신체 여러 곳이 심하게 다치거나 정상적인 상태가 아니었다.


A 양은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에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쇠사슬) 줄을 채웠고, 집안일을 할 때만 풀어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압수 수색을 통해 학대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프라이팬, 쇠사슬, 자물쇠, 글루건, 효자손, 플라스틱 재질 막대기 등을 확보했다.

연합뉴스

경남 창녕 아동학대 거주 빌라 (창녕=연합뉴스) 경남 창녕에서 계부와 친모에 의해 학대당한 초등학생 A(9)양 거주했던 한 빌라. 2020.6.11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