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1억년 전 한반도에 두 발로 걷는 거대 원시악어 살았다"

by연합뉴스

진주교대 김경수 교수 "진주 이족보행 발자국 주인공은 백악기 원시악어"

"백악기 이족보행 악어 흔적 첫 발견…남해 가인리 발자국화석 논란도 일단락"


약 1억1천만년 전 백악기 한반도 남부 호숫가에 두 발로 걸어 다니는 몸길이 3m 거대한 원시악어가 공룡과 익룡, 포유류 등과 함께 살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백악기 이족보행 거대악어와 사람 비교 [진주교대 김경수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교대 한국지질유산연구소 김경수 소장(과학교육과 교수)은 12일 경남 사천시 서포면 자혜리에서 발견된 이족보행 발자국 화석 100여개 주인공은 현대 악어의 조상 격인 백악기 원시악어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가 미국 콜로라도대 마틴 로클리 교수, 호주 퀸즐랜드대 앤서비 로밀리오 교수 등과 공동연구로 밝혀낸 이런 사실은 이날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다.


이 연구 결과는 악어류에서 지금까지 네발로 걷는 것만 발견돼온 것과 달리 백악기에 2족보행 악어가 있었음을 처음 발견하고, 주인공 논란을 빚어온 남해 가인리 이족보행 발자국 화석도 악어 발자국임을 확인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연합뉴스

사천 자혜리 백악기 원시악어 발자국 화석 [진주교대 김경수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발자국 화석이 발견된 곳은 서포면 자혜리 전원주택 부지 조성공사 지역으로 약 1억1천만년 전 퇴적된 백악기 진주층에 해당한다.


동물들이 무리 지어 한 방향으로 걸어간 것처럼 길이 18~24㎝의 발자국 화석들이 일렬로 늘어선 형태로 발견됐으며, 그동안 날개가 있는 익룡의 발자국일 것으로 추정돼 왔다.


그러나 연구팀이 보존상태가 매우 좋은 이들 발자국을 정밀 분석한 결과 발자국의 주인공은 2족 보행 동물이며, 발자국의 크기와 화석에 남아 있는 뚜렷한 발바닥 피부 자국 등을 볼 때 대형 원시악어인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발자국 길이 등을 토대로 원시악어의 몸길이를 최대 3m 정도로 추정하고, 이들 발자국 이전에 발견된 고양이 정도 크기의 작은 4족 보행 원시악어 발자국인 '바트라초푸스'(Batrachopus)에 '크다'는 의미를 붙여 '바트라초푸스 그란디스'(Batrachopus grandis)라는 이름을 붙였다.

연합뉴스

현생 악어의 발바닥(맨 왼쪽)과 자혜리 발자국 화석에 남아 있는 발바닥 피부 자국 [진주교대 김경수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교수는 "자혜리 발자국 화석은 길고 두꺼운 4개의 발가락 자국과 현생 악어의 발바닥 피부 패턴과 거의 일치하는 피부 자국이 잘 보존되어 있어 원시악어의 발자국 화석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로 2012년 발견된 남해 가인리 이족보행 발자국 화석의 주인공 역시 원시악어라는 것이 밝혀져 이를 둘러싼 오랜 논란도 종지부를 찍게 됐다.


가인리 발자국도 자혜리 발자국과 같은 것으로 사람 발자국과도 매우 비슷해 발견 직후부터 익룡의 발자국이라는 주장과 함께 공룡 발자국과 사람 발자국이 함께 발견된 것이라는 주장까지 등장하는 등 많은 논란을 낳았다.

연합뉴스

백악기 이족보행 원시악어 무리 상상도 [진주교대 김경수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교수는 "중생대 원시악어들 중에는 두 발로 걷는 악어 골격 화석이 발견됐지만 이들은 트라이아스기 말기에 멸종한 것으로 여겨져 왔다"며 "이번 발견은 이족보행 원시악어가 트라이아스기에 멸종한 게 아니라 한반도 지역에서 백악기까지 살아남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학술적 증거"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진주혁신도시에서 크로코다일로포두스(Crocodylopodus)라는 소형 원시악어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된 점을 들어 1억1천만년 전 백악기 진주와 사천 지역에 서로 다른 모습을 가진 악어들이, 공룡, 익룡, 포유류, 개구리, 도마뱀 등과 함께 호수 주변에 살았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scite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