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지하철역서 심정지 70대남성,출근중 의사가 심폐소생술로 살렸다

by연합뉴스

서울백병원 구호석 교수, 같이 CPR 했던 시민에게 감사

연합뉴스

심폐소생술(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출근 중이던 의사가 지하철역에서 의식을 잃은 70대 남성을 발견하고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해 생명을 구했다.


9일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에 따르면 지난 7월 4일 새벽 5시 50분께 지하철 4호선 노원역에서 70대 남성이 가슴이 빨리 뛴다고 119에 신고한 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 남성은 평소 심장질환을 앓아 이상 증세가 나타나자 스스로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때마침 토요일 오전 진료를 위해 출근 중이던 구호석 서울백병원 신장내과 교수가 모여든 사람들 사이로 쓰러진 남성을 발견했다.


구 교수는 주변 사람에 119 신고를 다시 요청한 후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이 과정에서 시민 한 명이 구 교수를 도왔다. 이들은 119가 도착하기 전까지 심폐소생술과 함께 자동제세동기를 사용했다.


이 남성은 119 도착 전 호흡이 돌아왔으며, 인근의 상계백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현재 내과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 회복 중이다.


구 교수는 "거리를 둘 수밖에 없는 코로나19 유행 시기인데도 같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던 시민분께서 적극적으로 잘해주신 덕분에 대처할 수 있었다"며 시민에 감사를 전하고, 환자의 건강을 기원했다.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으면 4∼5분 이내에 뇌 손상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초기 5분의 대응이 환자의 운명을 좌우한다. 응급상황 초기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소생률이 3배 이상으로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다.


올바른 심폐소생술은 환자를 바로 눕힌 후 어깨를 가볍게 치면서 의식 및 반응을 확인하는 게 먼저다. 의식이 없다면 주변 사람들에게 119 호출 및 자동제세동기를 가져올 것을 요청해야 한다.


환자의 호흡이 없거나 비정상 호흡(심정지 호흡)을 보인다면 즉시 가슴 압박과 인공호흡을 해야 한다. 이때 압박 깊이는 약 5㎝이며, 압박 속도는 분당 100∼120회를 유지해야 한다. 처치에 자신이 없다면 119 상담원의 지시에 따라서 행동하면 도움이 된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구호석 서울백병원 신장내과 교수. 2020.07.09. [서울백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jand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