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日 주요일간지 '위안부에 사죄하는 아베 조형물' 논란 일제 보도

by연합뉴스

아사히 "인터넷상 찬반 양분"…마이니치 "한일관계 한층 악화 가능성"

우익 성향 산케이 "한국이 지독한 나라라고 생각할 것"


일본 주요 일간지들이 2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모습의 남성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무릎 꿇고 머리 숙여 사죄하는 메시지를 담은 조형물(일명 아베사죄상)이 강원도 평창에 있는 한국자생식물원에 설치돼 한일 양국 간에 외교적 논란이 일고 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민간 시설인 한국자생식물원에 '영원한 속죄'라는 작품명으로 설치돼 내달 제막을 앞두고 있던 이 조형물은 한국 매체를 통해 지난 26일 처음 알려진 뒤 일본 인터넷 매체들이 이를 인용해 먼저 보도했다.

이어 이튿날인 27일 일본 정부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28일 오전과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한 나라 행정 수반에 대해) 국제 예의상 허용되지 않는 일"이라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논란이 커졌다.


스가 장관은 이른바 '아베사죄상'이 한국에서 설치된 것이 사실이라면 한일 관계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평창=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건립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 사비로 조형물을 제작한 김창렬 원장은 28일 조형물 속 남성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특정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아사히신문은 해당 사진을 곁들인 29일 자 지면 기사에서 스가 장관의 전날 논평을 전하면서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 원장의 해명을 소개했다.


아사히는 김 원장이 "한국에 소녀상이 많지만 책임 있는 (일본) 사람이 사죄하는 모습의 상을 만들면 더 좋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조형물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면서 논란이 일고 나서 예정했던 제막식 취소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이번 논란에 대해 한국 외교부 관계자가 "정부로서는 외국 지도자에 대한 국제적 예양(禮讓, 국가 간에 행하는 예의)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 인터넷상에선 '작게 만들어 전 국민이 갖게 해야 한다'는 주장과 '외교적 마찰을 초래해 한국을 우호적으로 생각하던 일본인까지 눈살을 찌푸리게 할 것'이라는 우려 목소리가 나오는 등 찬반으로 의견이 갈리고 있다고 한국 내 분위기를 전했다.


도쿄신문은 일본 국민을 대표하는 지도자를 "모욕적"으로 표현한 것에 대해 일본 외무성 간부가 출입 기자단에 "기분좋은 얘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베) 총리뿐만 아니라 일본이 모욕당한 것과 같다"고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연합뉴스

(평창=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에 건립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

일본 내 최다 발행 부수를 자랑하는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인터넷상에서 "유치하다"라거나 "대립을 부추길 뿐"이라는 비판이 잇따르면서 올 8월로 예정됐던 제막식이 취소됐지만 조형물 자체는 자생식물원에서 공개된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와 함께 이 조형물이 아베 총리만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라면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누군가에게 사죄받고 싶다는 개인적인 생각에서 설치했다.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다"라고 한 김 원장의 발언을 덧붙였다.


마이니치신문은 나카야마 야스히데(中山泰秀) 자민당 외교부회장이 "상식적으로 생각할 수 없는 이상한 행위다. 민간 영역의 일이라고 하지만 간과할 수 없고, 한국 정부에도 관리 책임이 있을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면서 한일 관계가 이번 논란으로 한층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일본의 주요 일간지 가운데 가장 먼저 전날 지면에 '아베 사죄상' 관련 기사를 게재했던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이날 자 지면에는 스가 장관의 비판 발언 위주로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산케이는 '국제 의례상 허용할 수 없다'는 스가 장관의 전날 발언은 역대 최저 수준으로 악화한 한일 관계의 현주소를 상징하고 있다면서 이번 논란을 계기로 "모두가 한국이 지독한 나라라고 생각할 것"이라는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조아리는 모습으로 사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이 강원도 평창에 있는 한국자생식물원에 설치돼 한국 인터넷상에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하는 아사히신문 29일 자 지면. [홈페이지 캡처]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parks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