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서경덕 교수 "日시마네현 SNS 광고 '독도 왜곡 심각'"

by연합뉴스

연합뉴스

일본 시마네현 인스타그램 왜곡 광고(좌)와 페이스북 왜곡 광고 [서경덕 교수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일본 시마네(島根) 현이 최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자료실 하계 기획 전시'를 열면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각종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 광고에서 독도를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재일동포와 현지 유학생들의 제보를 받고 실태 조사에 나선 서 교수는 "시마네현은 전시를 마련하면서 SNS에서 '일본해에 있는 다케시마에서는 옛날부터 일본인들이 바다사자(강치) 사냥과 전복 채취를 해 왔다'는 등의 왜곡된 내용을 홍보했다"고 말했다.


또 SNS 광고를 클릭하면 시마네현 산하에 있는 다케시마 문제연구소 사이트와 링크되는데, 이곳에는 독도에 관한 일본 측의 억지 주장과 왜곡 정보들로 가득 차 있다.


특히 사이트 하단에는 '일본산 강치인 메치가 있던 섬' 동화책 이미지가 있는데, 이를 클릭하면 내각관방에서 제작한 강치 왜곡 영상이 나온다. 이 동화책은 전자책으로도 제작돼 일본 전역 초·중학교 3만2천여곳에 배포됐다.


서 교수는 "시마네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에도 '다케시마 자료실 하계 전시'를 강행하고, 각종 SNS에 독도 강치에 관한 왜곡 광고를 하는 등 파렴치한 모습을 보인다"고 비난했다.


서 교수는 곧 이들 광고를 패러디한 광고를 만들어 일본 네티즌에 배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시마네현 산하 '다케시마문제연구소' 사이트 [서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gh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