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MBC 뉴스데스크, 유튜버 양띵 영상 무단사용 공식사과

by연합뉴스

"홈페이지서 영상 삭제…수정본에 사과문 올릴 예정"

연합뉴스

[양띵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MBC TV '뉴스데스크'가 최근 유튜버들의 이른바 '뒷광고'(유료광고임을 밝히지 않은 광고) 사태를 보도하면서 직접 관련 없는 유튜브 채널 '양띵TV'의 영상을 무단으로 사용한 데 대해 2일 공식으로 사과했다.


양띵은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에 "내 골드버튼 개봉기 영상 등이 공중파 뉴스에 모자이크가 돼 뒷광고 자료로 무단사용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문제가 된 영상은 같은 날 '뉴스데스크'에서 보도된 '"숨겨야 번다"…의료계까지 퍼진 '뒷광고''라는 리포트에 삽입됐다. '양띵TV' 영상에 유튜버들이 은밀하게 뒷광고를 제안받는다는 익명 제보자의 목소리를 덧입혀 내보냈다.


양띵은 "뒷광고 이슈 때문에 문제가 없는 유튜버들도 행동 하나하나 조심하고 있는 이 시기에 이런 식으로 쓰이다니 허무하고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논란이 되자 MBC '뉴스데스크' 누리집에선 해당 보도 영상이 삭제됐다.


MBC 관계자는 "양띵 측에 사과하고 원만하게 해결됐다"며 "보도 영상은 사과문을 붙여 수정본을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띵TV'는 구독자 170만여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브 채널이다.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nor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