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나발니 독살 시도, 보좌관 기지에 꼬리 잡혔다

by연합뉴스

호텔 방으로 이동해 물통·수건 등 증거 확보

독일 병원서 검사 결과 노비촉 검출돼

연합뉴스

병원 떠나 베를린 시내 벤치에 앉아있는 알렉세이 나발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독극물에 중독돼 의식을 잃었을 당시 그의 보좌관들이 기지를 발휘해 독살 미수 의혹의 실마리를 확보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월 20일(현지시간) 나발니가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중독돼 의식을 잃자 나발니의 보좌관들이 그가 투숙했던 호텔 방으로 달려가 증거물들 확보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4일 보도했다.


사건 당일 나발니는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비행기를 타고 이동 중이었다.


아직 톰스크에 남아있던 게오르기 알부로프, 블라들렌 로스, 마리아 페브치흐 등 보좌진은 항공기 추적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나발니가 모스크바가 아닌 시베리아 도시 옴스크로 향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알부로프는 나발니를 수행하고 있던 키라 야르미슈 대변인에게 "왜 옴스크로 갔냐"고 문자를 보냈고 "나발니가 중독돼 의식을 잃었다"는 답장을 받았다.


보좌진들은 고의적인 독살 시도일 것이라 의심했고, 나발니가 투숙했던 호텔 방으로 돌아가 증거가 될만한 것들을 확보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보좌진들은 오전 11시 45분께 호텔 방에 도착했고 고무장갑을 끼고 증거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호텔 방 구석구석을 촬영했고 절도죄를 구성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샴푸 통과 물통, 수건 등을 챙겼다.


보좌진들은 증거 수집을 마친 후 옴스크 구급병원으로 가 나발니와 합류했다.


이틀 뒤 나발니가 독일 베를린에 있는 샤리테 병원으로 옮겨진 후, 보좌진이 호텔 방에서 수집한 물품들도 병원에 제출됐다.


그리고 검사 결과 물통 표면에서 노비촉 흔적이 발견됐다. 나발니가 호텔에서 물을 마시려고 통을 잡았다가 독극물에 감염됐을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노비촉은 지난 2018년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 율리야를 독살할 때도 사용된 물질이다.


한편 나발니는 지난 1일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독살 미수 배후로 지목했지만,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같은 날 "나발니는 미국 중앙정보국(CAI)과 함께 일한다"면서 의혹을 부인했다.

연합뉴스

러시아 야권인사 알렉세이 나발니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honk021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