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러시아 극동 냉동차서 꽁꽁 언 '백두산 호랑이' 사체 발견

by연합뉴스

현지 보안당국, 불법으로 보관한 현지 주민 최근 체포해


멸종 위기에 처한 아무르 호랑이(일명 백두산 호랑이)의 사체 등을 냉동차에 보관하고 있던 러시아 남성이 현지 보안당국에 체포됐다.


11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소속 국경수비대는 아무르 호랑이 사체 등을 보관한 혐의로 연해주 북부 테르네이스키 지역 주민을 체포했다고 최근 밝혔다.


국경수비대는 64세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남성이 냉동차에 태어난 지 3년 정도 된 아무르 호랑이의 사체와 절단된 곰의 머리, 곰 발바닥 7개를 보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냉동차에서 발견된 아무르 호랑이의 모습. [현지 언론 시베리아 타임스 트위터 캡처. 재배포 및 DB화 금지]

꽁꽁 얼어붙은 채 발견된 아무르 호랑이의 발은 모두 밧줄로 묶여있었다.


중국 전통의학에서는 호랑이와 곰의 신체 일부가 매우 진귀한 약재로 여겨진다.


이 탓에 양국 접경에서 곰과 호랑이와 관련된 거래가 종종 이뤄지는 데 국경수비대가 1년에 몇차례씩 이런 사례를 적발해 차단하고 있다고 시베리아 타임스는 전했다.


국경수비대에 체포된 이 남성 역시 구매자를 찾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에서는 멸종위기종을 보호하기 위해 가죽 등을 불법적으로 보관하는 것을 엄격히 금하고 있다.


국경수비대는 정확한 조사를 위해 아무르 호랑이의 사체를 연구단체인 '아무르 호랑이 센터'에 보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에는 아무르주(州) 주도인 블라고베셴스크 동북쪽에 위치한 스보보드넨스키 지역에서 '파블리크'라고 불리는 아무르 호랑이 1마리가 밀렵꾼 2명에 의해 희생되는 사건이 있었다.


죽은 호랑이가 지난해 5월 구조됐다가 자연의 품으로 다시 돌아간 개체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거센 비판을 받았다.


지난 7월에는 총탄에 맞아 죽은 3∼5세의 암컷 호랑이 가죽을 소지한 남성이 현지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서식지 파괴와 무분별한 밀렵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아무르 호랑이는 현재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에 지정돼 국제적인 보호를 받고 있다.


아무르 호랑이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호랑이 종으로 알려져 있다.


아무르 호랑이의 개체 수는 560∼600마리에 불과하며 이 중 90%가 러시아 연해주와 하바롭스크주 등에서 서식한다.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vodcas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