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사진으로 보는 세상이야기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스탄의 폴로경기

by유별남

나의 직업에 감사하는 것 중에 하나는 세상의 다양함을 내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요즘처럼 손바닥 안에 우리가 사는 세상이 다 들어오는데 뭐가 다를까? 하기도 하겠지만 자신 있게 다르다고 말할 수 있다. 바로 그 순간을 같이 공유할 수 있으니까. 그래서 인천공항이 그렇게 붐비는 건 아닐까?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폴로(POLO)는 역사가 아주 오래된 스포츠이다. 기마 민족들이 많은 중앙아시아에서 시작되어 널리 퍼진 이 경기는 기원전 600년 무렵부터 페르시아(지금의 이란)지역에서 쇼간이란 이름의 경기로 발전하였고 아프가니스탄 쪽으로는 부즈카시(Buzkashi)라는 말을 타고 하는 럭비 형태로도 발전하였다. 중국대륙에서도 크게 발전하여 요나라에서는 크게 성행하였다고 전해진다.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중앙아시아에 다양한 스타일로 널리 퍼져 있던 이 경기는 다시 19세기에 영국인들의 인도통치 때 근대 스포츠로 정립이 되었다. 영국인들은 신사의 경기로 말을 하지만 그 기원은 거친 남자들의 전투 같은 형태의 경기였던 것이다.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폴로라는 명칭은 발티스탄에서 유래되었는데 발티스탄은 지금의 카시미르(파키스탄, 인도) , 티벳고원에 걸친 고대왕국이었다. 그래서 파키스탄의 발티스탄 지역에 가면 폴로라는 이름이 자기들의 언어에서 유래되었다는 것을 아주 자랑스러워 한다.


파키스탄의 폴로 경기 중 백미는 매년 여름 열리는 상두르(Shandur)폴로 축제이다. 해발 3,700미터의 상두르패쓰에서 펼쳐지는 극한의 경기인데 상두르패쓰를 기점으로 서쪽의 중심 도시 칠라스팀과 동쪽의 중심도시 길기트간의 경기가 매년 펼쳐진다.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크리켓과 함께 파키스탄의 대표 스포츠인 폴로는 사실 부자들의 경기이다. 경기장에서 말과 함께 달리는 선수들은 다 자기 소유의 말을 타며 말을 소유한다는 것은 예전과는 다르게 자신의 부를 상징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 역시 관중의 함성을 먹고 달리며 그 관중은 서민들이다. 아무리 엘리트 스포츠일지언정 관중 없는 경기장은 공허 할 테니.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사람들이 경기장을 꽉 채울 때면 어김없이 음악가들이 경기의 흥을 돋운다.  이것에서 열리는 폴로경기의 특징은 중간 쉬는 시간에 음악과 춤이 빠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경기 후에는 선수들이 관중에게 답례하는 춤을 추기도 한다.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폴로경기를 볼 때마다 느끼는 건 선수들의 거친 숨소리와 땅을 울리는 말발굽 소리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 소리이다.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

장소와 방식은 다르지만 우리를 흥분 시키고 열정을 쏟아내는 것은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본능일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다르지만 같다. 문화도 그 뿌리는 어느 한 지점에서 시작하고 있지 않은가? 각기 다른 나라에 살지만 하나의 지구에 살고 있는 같은 지구인, 그 길을 걷는 것이 행복하다.

지축을 울리는 POLO 경기, 발티

ⓒ 유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