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사진으로 보는 세상이야기

Men in the mountain
남의 짐을 지고 걷는 자

by유별남

거친 산행길의 동반자. 힘든 여정 속에서 저와 같이 걸었던 이들의 모습과 길 위서 만난 “동행”들을 소개합니다.

Men in the mountain Men in the mountain
Men in the mountain
Men in the mountain Men in the mountain

ⓒ유별남

웃음이 매력적인 무하마드

염소를 끝까지 책임지고 걸었던 자마나리

묵묵히 궂은 일을 도맡아 했던 티사르

우리팀의 막내 캄란

어떤 길이어도 듬직했던 코아슬

우리의 식탁을 책임진 묘수프

은퇴를 앞 둔 노장 마하리

모두의 대장 후세인

이들은 지난 여름 K2베이스캠프 트레킹 때의 내 동료들이다. 엄밀히 말하면 내가 고용한 포터들이다. K2베이스 캠프 트레킹은 워낙 길고 어려운 여정이라 혼자 갈 수가 없다. 네팔의 트레킹처럼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롯지도 없다. 보름간 먹을 것, 입을 것 등 모든 짐을 들고 갔다가 들고 내려와야 하는, 그야말로 생존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가져가야 하기 때문에 생각보다 꽤 많은 짐이 꾸려진다. 그리고 그 짐을 짊어지고 같이 걸을 포터들을 고용하게 된다.

Men in the mountain

ⓒ유별남

예로부터 서구의 원정대들이 이 곳을 찾을 때 지역 주민들을 포터로 고용했던 전통이 지금까지 이어져 지역주민들만이 포터로 참여할 수 있고 타지의 사람이 고용되면 그만큼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포터는 한사람당 20kg의 짐을 지운다. 출발 전에 짐의 무게와 인원수를 조절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 우리는 8명의 포터와 5마리의 노새를 고용했다. 노새 한 마리가 두사람 몫을 하니 대략 20여명분의 짐꾼에 가이드 두명과 트레킹 동료를 합치니 자그마한 원정대 규모이다.

Men in the mountain

ⓒ유별남

K2베이스캠프 트레킹은 참 특별하다. 오지 중의 오지, 숨이 차오르는 고산에서 매일 빙하 위를 걸으며 밤에는 영하의 기온에서 별 이불을 덮고 잔다. K2라는 거대한 산을 보는 즐거움도 있었지만 가는 과정에서 만났던, 함께 했던 모든 사람들과의 시간이 가장 중요하고 아름다웠다.

Men in the mountain

ⓒ 유별남

Men in the mountain

ⓒ 유별남

Men in the mountain

ⓒ 유별남

Men in the mountain

ⓒ 유별남

Men in the mountain

ⓒ 유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