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하지 않은 말로 오해"...'해투4' 워너원, 방송사고 직접 해명

byYTN

"하지 않은 말로 오해"...'해투4

그룹 워너원이 8개월전 불거졌던 라이브 방송사고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는 워너원 완전체가 출연해 그간의 근황 토크는 물론 편안한 분위기 속에 예능감을 발산했다.


강다니엘은 "해피투게더가 저희한테 의미가 큰 프로그램이다. 첫 지상파 예능이었다. 그때도 MC 형님들이 잘해주시고 기억에 남았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 냈다 .


특히 워너원은 이 자리를 빌려 과거 라이브 방송 논란을 언급, 직접 해명해 눈길을 모으기도.


지난 3월 워너원은 엠넷 '스타라이브' 당시, 대기실에서 카메라가 켜진 상태인 것을 모르고 사담을 나눴다. 해당 내용이 부적절한 발언과 불성실한 태도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하성운은 특히 비속어를 썼다는 지적을 당하며 뭇매를 맞았다.


이에 하성운은 "꼭 한 번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있다"면서 사건을 언급한 뒤 "제가 하지 않은 말들이 나오면서 공론화가 되고 그러면서 속상했던 적이 있다. 당시에는 해명할 수 없었고 나중에 얘기해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하성운은 "명절 때 동생을 만났다. 그 안 좋은 단어의 별명이 생겼다고 하더라. 그걸 듣고 너무 미안하더라. 동생한테 피해가 가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논란을 해명한 이유를 밝혔다.


라이관린은 "오해될 수 있는 말을 한 것은 저였다. 발음이 안 좋을 때였다. 흥분된 상태여서 목소리 톤도 높아져서 사람들이 형인 줄 알았다. 그 단어(비속어)는 아니지만 형한테 되게 미안했다"고 전했다.


덧붙여 하성운은 "1차적으로 저희의 논란이었기 때문에 앞으로 조심해야겠다고 느꼈다"고, 옹성우는 "저희가 잘못한 게 있는데, 그 외에 다른 부분이 더 부각이 되고 오해가 됐다"며 더욱 조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워너원은 오는 19일 오후 6시 첫 번째 정규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을 발매한다. 타이틀곡 '봄바람'은 하나로써 함께하던 너와 내가 서로를 그리워하게 되어버린 운명(DESTINY), 하지만 그 운명에 맞서 싸우며 다시 만나 하나가 되고자 하는 의지(POWER)를 담고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