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91회 아카데미

라미 말렉, 로맨틱 수상 소감 "♥루시 보인턴, 날 사로잡았다"

byYTN

YTN

'보헤미안 랩소디'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은 배우 라미 말렉이 연인 루시 보인턴에게 감사를 전했다.


25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할리우드 LA 돌비극장에서 제 91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역 라미 말렉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YTN

이번 작품에서 전설적 밴드 퀸의 리드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연기한 말렉은 "그는 절대 자신을 굽히지 않았다. 오늘 저희는 그의 스토리를 축하하고 있다. 우리는 오랫동안 이런 이야기를 기다려왔다"며 퀸과 프레디 머큐리에게 감사를 돌렸다.


또한 말렉은 이민자이자 성소수자인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조명한 이번 작품에 대해 "저는 이집트에서 이민온 가족의 아들이다. 이민 온 첫 세대의 아들이다. 그래서 이런 스토리를 쓰고 이야기한다는 것에 대해 더욱 더 감사드린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YTN

말렉은 수상자 호명 직후, 이번 작품을 계기로 연인이 된 루시 보인턴과 진한 입맞춤으로 기쁨을 나눴다. 또 수상 소감에서 연인의 이름을 언급하며 "당신이 이 영화의 중심에 있었고 저를 사로잡았다. 앞으로 루시 보인턴 당신을 소중하게 여길 것"이라고 말해 로맨틱한 면모를 과시했다.


아울러 "저를 믿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싶다. 이 순간을 남은 여생 동안 계속해서 떠올릴 것이다"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라미 말렉 외에 '바이스'의 크리스찬 베일, '앳 이터니티스 게이트'의 윌렘 대포, '그린 북'의 비고 모텐슨, '스타 이즈 본'의 브래들리 쿠퍼가 후보로 올랐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 제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생방송 보기


▶ YTN 유튜브 채널 구독하고 백화점 상품권 받자!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