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Y이슈

정국·차은우·재현·민규, 이태원 방문 사과...안일 대처 후폭풍

byYTN

YTN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측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기간에 이태원을 방문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에 대해 사과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는 18일 "정국은 지난 4월 25일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받았다"라며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아스트로 소속사 판타지오도 같은 날 "차은우가 지난달 25일 이태원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당사의 관리 소홀로 인해 모두와의 약속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못하고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도 "민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 사회적 규범을 지키지 못한 점에 대해 본인의 잘못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으며, NCT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하는 기간에 조심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이태원 방문 사실을 인정했다.


이들은 앞서 4월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에서 모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간은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전으로 특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이태원 소재 클럽과 주점 등에 방문한 사람들에게 '외출 자제'를 권고한 기간이어서 비판이 일었다.


최근 온라인에 이들 중 일부의 목격담 등이 퍼지며 이태원 방문설이 불거졌다. 팬들 사이에서는 방문이 사실이냐 아니냐를 두고 설전이 불거졌다. 소속사는 "사생활이라 확인 불가"라며 답변을 회피하거나, 사실을 부인해 논란을 키웠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목격담을 유포했던 네티즌은 "잘 알지 못하는 정보를 가지고 진짜인 것처럼 선동 했다. 모두 죄송하고 많이 반성 중"이라며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이태원 아이돌 목격담'은 허위로 일단락 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들의 이태원 방문은 사실이었다. 4명의 아이돌 멤버 모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지만, 자칫 피해가 확산될 수 있었던 상황에서 안일하게 대처한 소속사의 태도도 도마에 올랐다.


이에 빅히트는 공식 입장을 전하면서 "정부 지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당사는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상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이 판단은 아티스트의 소속사로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엄중함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고 해명하며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들 소속사는 모두 아티스트의 관리에 소홀한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후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입을 모았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